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수료 줄인 부산 공공배달앱 동백통 시범운영

송고시간2021-10-05 14:36

beta

부산시의 공공 배달앱 '동백통'이 수수료를 대폭 낮추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이번 달 연제구를 시작으로 다음 달 16개 구·군 전체에서 동백통을 시범 테스트한다고 5일 밝혔다.

동백통은 민간 배달앱의 수수료 인상으로 지역 소상공인의 부담이 증가하자 이를 줄이기 위해 부산시에서 만든 공공 배달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천776개 가맹점 확보…내년부터 정식 서비스

부산시 공공 배달앱 '동백통'
부산시 공공 배달앱 '동백통'

['동백통' 앱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의 공공 배달앱 '동백통'이 수수료를 대폭 낮추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이번 달 연제구를 시작으로 다음 달 16개 구·군 전체에서 동백통을 시범 테스트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시범운영 결과를 본 뒤 보완을 거쳐 내년 1월 정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동백통은 민간 배달앱의 수수료 인상으로 지역 소상공인의 부담이 증가하자 이를 줄이기 위해 부산시에서 만든 공공 배달앱이다.

소상공인이 동백통을 이용하면 플랫폼 중개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배달·카드 수수료를 포함해서 한 달 10만원 매출 시 6천원의 수수료만 내면 된다.

월 수수료 2만4천∼2만9천원가량 부담해야 하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보다 훨씬 저렴하다.

앞서 서울시(제로배달 유니온), 경기도(배달특급), 인천시(인천e음 공공배달서비스)는 자체 공공 배달앱을 시행 중이다.

현재 부산지역 전통시장, 음식점 등 6천776개 업소가 동백통 가맹점으로 등록한 상태다.

부산시는 부산경제진흥원을 통해 동백통 앱을 운영하는 민간사업자를 선정, 전용 배달 체계를 구축했다.

이용자가 동백통에서 지역화폐인 동백전으로 배달 음식을 주문하면 기존처럼 10% 캐시백을 받을 수 있고 일반 신용카드로도 결제할 수 있다.

관건은 이용자가 이미 익숙해진 민간 배달앱 대신 어떻게 동백통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느냐이다.

이용률이 낮으면 소상공인으로서는 또 하나의 배달앱 관련 비용만 늘어나는 셈이 될 수 있다.

1년마다 재선정하는 민간사업자 문제와 2023년까지 한시적인 공공사업의 한계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범운영 결과와 각계 의견을 종합해 본격 시행 전에 공론의 장을 마련하겠다"며 "대대적인 홍보로 동백통을 시민에게 알려 이용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