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측 "대장동 임대주택 비율 축소, 성남시장 퇴임 후 일"

송고시간2021-10-05 14:10

beta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의 임대주택 비율이 사업 추진을 거치며 줄어들었다는 지적과 관련, 연관성을 부인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장동 임대주택이 6%로 축소된 건 이재명 성남시장 퇴임 이후 일어난 일로, 이재명 후보와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국민임대 가구수 대폭 축소로 공영개발 취지 퇴색
대장동 국민임대 가구수 대폭 축소로 공영개발 취지 퇴색

(성남=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국민임대아파트 가구 수가 애초 계획 당시보다 1천603가구에서 221가구로 86.2% 줄어든 것으로 4일 나타났다. 이에 따라 대장동 개발사업의 공영개발이라는 취지가 크게 퇴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5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구역 모습. 2021.10.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의 임대주택 비율이 사업 추진을 거치며 줄어들었다는 지적과 관련, 연관성을 부인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장동 임대주택이 6%로 축소된 건 이재명 성남시장 퇴임 이후 일어난 일로, 이재명 후보와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2015년 6월 대장동 개발 계획 승인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조성하기로 했던 임대 비율은 15.29%였지만, 2019년 10월 개발계획이 바뀌며 6.72%로 떨어졌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초 A9·10 구역에 임대주택을 마련하기로 했으나, 이후 A9 지역은 임대주택 용지로 그대로 두되 A10 구역은 대부분을 공공분양으로 전환하면서 임대주택 비율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이에 캠프는 "대장동 임대주택부지 A9·A10 블록이 9차례 유찰되며 매각이 안 됐었다"며 "2019년 은수미 성남시장이 A10 부지를 분양 가능한 부지로 변경해 LH에 매각했고, LH는 이를 신혼희망타운 371세대 및 공공분양 749세대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QcG_27ACb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