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본선 준비' 이재명…대장동 대응TF 키우며 수세 탈출 시도

송고시간2021-10-05 11:59

beta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캠프 관련 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진짜 몸통' 수사를 압박하면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주변 인사들의 비위 '본류'가 드러나고 있음에도, 검찰이 대선을 앞두고 이 지사 주변만 캐는 편향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강력한 문제 제기를 통해 한때 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구속에 따른 수세 국면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지사 캠프는 성남시분당구을이 지역구인 김병욱 의원을 단장으로 한 대장동 태스크포스(TF)를 우원식 선대위원장 체제로 확대키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캠프 관련 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진짜 몸통' 수사를 압박하면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주변 인사들의 비위 '본류'가 드러나고 있음에도, 검찰이 대선을 앞두고 이 지사 주변만 캐는 편향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강력한 문제 제기를 통해 한때 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구속에 따른 수세 국면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지사 캠프는 성남시분당구을이 지역구인 김병욱 의원을 단장으로 한 대장동 태스크포스(TF)를 우원식 선대위원장 체제로 확대키로 했다. 이를 통해 수사의 편향성 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하겠다는 게 캠프 구상이다.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영학 회계사와 남욱 변호사가 내부 담합한 이익을 지키기 위해 로비를 했을 것으로 보이고, 실제 화천대유 돈을 받은 것도 곽상도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 등 야권 인사들"이라면서 "이들이 대한 압수수색과 신병확보가 필요한데, 검찰이 이것은 등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잔당으로 보이는 검찰이 이 지사와 연관이 있는 것처럼 쪽만 들추고 있는데 검찰 수사의 순서와 방향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진짜 몸통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측이 '진짜 몸통 수사'를 거론한 것은 유동규 전 본부장 구속을 기점으로, 이 지사 주변을 더욱 조여오는 듯한 수사와 여론의 흐름을 뒤집어야만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실제 금전을 주고받은 야권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 속도는 상대적으로 더디다는 것이 이 지사 측의 불만도 깔려있다.

나아가 이 지사측의 대응에는 대장동 이슈가 장기화되면서 대선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도 깔려있다. 당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레이스에서 확고한 우위를 차지한만큼 캠프 조직 보강과 여론전 강화로 장기전에 대비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이 지사도 이날 자당 진성준 의원이 "대장동 개발로 환수한 금액이 지난 21년간 전국 모든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환수한 금액보다 3배나 많다"고 밝힌 언론 보도를 SNS에 공유하며 민관 공동으로 대장동 개발을 추진했던 당위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캠프는 이 지사 연루 의혹에 차단막을 펴며 "국민의힘 게이트" 역공을 이어갔다.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곽상도 전 의원이 국회 교문위 시절 문화재청을 통해 압력을 행사해 대장동 개발에 특혜가 주어졌고, 화천대유가 막대한 개발이익을 얻었다"며 "그로 인해 50억원이 지급됐는지 수사가 필요하다. 도마뱀 꼬리자르듯 곽상도를 사퇴시킨 국민의힘도 공범"이라고 썼다.

총괄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쪽 관계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전체적 과정에 우리 후보가 관여된 것은 지금까지 하나도 드러난 것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