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볼보, 상장계획 공식화…기업가치 250억달러 추산

송고시간2021-10-05 10:30

beta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스톡홀름 증시 상장 계획을 공식화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볼보차는 이날 스톡홀름 증시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번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신주 발행을 통해 28억6천만달러(약 3조3천936억원)의 신규 자금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들은 볼보차가 공개적으로 목표치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250억달러(약 29조6천700억원)의 기업가치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스톡홀름 증시 상장 계획을 공식화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볼보차는 이날 스톡홀름 증시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번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신주 발행을 통해 28억6천만달러(약 3조3천936억원)의 신규 자금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볼보차는 모회사인 중국 지리(吉利)자동차 홀딩스(지리 지주)의 보유 지분도 IPO 과정에서 일반에 매각될 것이라면서 이렇게 마련된 자금을 전기차로의 전환과 배터리 확보, 자체 전기모터 생산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차 최고경영자(CEO)는 전기차 생산업체로써 회사의 미래를 굳건히 하기 위해 상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볼보차는 그러나 상장 후 지리 지주의 보유 지분과 기대하고 있는 기업가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소식통들은 볼보차가 공개적으로 목표치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250억달러(약 29조6천700억원)의 기업가치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1999년 포드차로 소유권이 넘어간 볼보차는 지난 2010년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제조사인 지리자동차의 모기업인 지리 지주에 매각됐다.

지리 지주는 지난 2018년에도 볼보차 상장을 추진했으나 자동차 업종 주식 약세와 무역분쟁 등을 이유로 포기했으며, 지난해에는 지리자동차와 볼보차의 합병을 추진했지만 이 역시 성사되지 않았다.

볼보차는 전기차 업체인 폴스터의 지분 49.5%를 가지고 있으며 2030년부터 전기차만을 생산할 계획이다.

볼보차는 완성차 업체 중 처음으로 지난 2019년 내연기관만으로 움직이는 자동차 생산을 중단했으며, 이후 신형 모델을 모두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선보이고 있다.

한편 볼보차는 이날 올해 1∼3분기 9개월간 지난해 동기보다 18% 늘어난 50만649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면서 2020년대 중반쯤에는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볼보 [AP=연합뉴스 지료사진]

볼보 [AP=연합뉴스 지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