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격금리 앞세운 '3호 메기' 토스뱅크 출격…인뱅3사 경쟁 가열(종합)

송고시간2021-10-05 15:41

beta

파격적 금리 조건을 앞세운 3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정식 출범하면서 카카오뱅크[323410],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은행 3사의 경쟁이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토스뱅크는 2017년 1호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2호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가 차례로 문을 연 뒤 4년 만에 탄생한 세 번째 인터넷은행이다.

'후발 주자'인 토스뱅크는 카카오뱅크, 케이뱅크를 뛰어넘는 최고 수준의 수신상품 금리와 최저 수준의 신용대출 금리를 내세우며 공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스 2천만 잠재고객' 강점…중금리 대출 놓고 첫 격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파격적 금리 조건을 앞세운 3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정식 출범하면서 카카오뱅크[323410],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은행 3사의 경쟁이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토스뱅크는 별도의 은행 전용 앱을 만들지 않고 기존 토스 앱을 사용하는 '원 앱 전략'을 통해 2천만명이 넘는 토스 사용자를 최대한 토스뱅크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토스뱅크
토스뱅크

[토스뱅크 제공]

◇ 토뱅, 연 2% 이자·신용대출 2%대 최저금리로 공격적 출발

토스뱅크는 2017년 1호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2호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가 차례로 문을 연 뒤 4년 만에 탄생한 세 번째 인터넷은행이다.

인터넷은행은 점포 유지 비용이 들지 않고 인건비 절감이 가능해 시중은행보다 경쟁력 있는 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 제공이 가능하다. '후발 주자'인 토스뱅크는 카카오뱅크, 케이뱅크를 뛰어넘는 최고 수준의 수신상품 금리와 최저 수준의 신용대출 금리를 내세우며 공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했다.

토스뱅크가 5일 공개한 신용대출 상품의 최저 금리는 연 2.76%로, 이는 3∼4%대 금리로 이미 올라선 5대 시중은행은 물론이고 카카오뱅크(2.86%), 케이뱅크(2.87%)보다 낮다. 대출 한도는 2억7천만원으로 은행권 최고 수준이다. 신생 은행이라 당국의 규제에서 한발 비켜나 있게 되면서 대출 수요가 대거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뱅크의 수시입출금 통장 금리도 2.0%로 시중은행 중 가장 높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 연 1.5%를 크게 웃돈다. 이 때문에 지난달 사전신청을 받기 시작한 지 한달도 안돼 110만명이 넘는 고객이 몰렸다.

토스뱅크는 별도 앱 없이 기존 토스 플랫폼을 활용해 인터넷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 앱 전략'에 따라 토스 앱 하나에서 보험, 증권, 자산관리 등 기존 서비스와 시너지를 낸다는 구상이다.

홍민택 대표는 카뱅·캐뱅과 차별점에 대해 "고객이 노력해서 공부하고 시간 써서 발품 팔아야 했던, 백화점식으로 나열돼 있던 상품 중심의 기존 은행 서비스를 가장 단순화된 고객 중심 형태로 재편한 점, 시장에서 가장 좋은 혜택을 지속 가능한 형태로 제공할 수 있는 은행 사업모델을 갖춘 점"이라고 했다.

인터넷은행(CG)
인터넷은행(CG)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맞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도 각각 '1천700만 고객', '가상화폐 제휴 효과' 등을 적극 활용하며 대응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총 1천717만명(8월말 기준)의 고객을 보유한 카카오뱅크는 연말·연초 비대면 주택담보대출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코스피 상장을 기점으로 펀드, 보험, 마이데이터 등으로의 사업 영역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고객 수 660만명(9월말 기준)의 케이뱅크는 가상화폐 거래소 1위 '업비트'와 제휴 효과로 풍부한 수신을 확보하고 있다. 최근에는 모회사인 KT와의 시너지를 적용한 여·수신 상품을 잇따라 내놨다.

케이뱅크가 자본금 부족에 따른 대출영업 중단 등으로 작년 상반기까지 제대로 된 영업을 하지 못하면서 그간 카카오뱅크가 '나 홀로 질주'를 했다. 그러나 케이뱅크가 영업 재개 1년 만에 정상 궤도에 진입했고 이번에 토스뱅크까지 합류하면서 이제부터 경쟁다운 경쟁이 이뤄질 거란 관측이 나온다.

중금리 대출 (PG)
중금리 대출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 인뱅 3사 중금리대출 격돌…토뱅 "건전한 중·저신용자 발굴해 고객으로"

인터넷은행 3사의 첫 격전지는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중금리대출 시장이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은행이 중금리 대출 실적을 늘리지 않을 경우 신사업 진출에 제한을 두겠다고 경고하며 중금리 대출 확대를 압박하고 있다.

인터넷은행 3사에서 향후 3년간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얼마나 늘릴지 계획을 제출받아 공개하기도 했다.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3년 내 40%를 넘긴다는 계획을 냈다. 올해 말 34.9%, 2022년 말 42%, 2023년 말 44%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3사 중 가장 높은 목표치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말 20.8%, 2022년 말 25%, 2023년 말 30%로 확대하기로 했고, 케이뱅크는 올해 말 21.5%, 2022년 말 25%, 2023년 말 32%까지 늘리기로 했다.

최근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신규 대출을 받은 중저신용 고객에게 이자를 환급해주는 이벤트를 하고 금리 우대 혜택을 제공하며 대출 공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토스뱅크는 별도 중금리대출 전용 상품을 내놓지 않고 하나의 신용대출 상품으로 중·저신용자에게도 대출을 내주겠다고 밝혔다. 변별력 있는 신용평가모델(CSS)을 내세우면서다.

직장인, 자영업자, 고신용자 대상 대출, 중금리 대출 등으로 신용대출 상품을 구분하는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및 시중은행들과 차별화되는 특징이다.

토스뱅크는 "업권 구분 없는 신용 데이터와 비금융 대안 데이터를 고루 분석한 새로운 CSS가 중·저신용자의 대출 상환 능력을 정교하게 평가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대출 승인율을 끌어올리고, 기존 1금융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웠던 이들 중 약 30%를 '건전한 중·저신용자'로 발굴해 토스뱅크 고객으로 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신용등급 4등급 이하인 경우에도 1∼3등급의 우량 비중으로 편입되도록 기회를 발견했다는 점이 기존 은행들과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신 파일러(Thin filer; 금융이력 부족자) 포용을 위해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들이 주로 사용했던 제2금융권(저축은행, 캐피탈, 대부업 등)의 모든 데이터를 확보해 포용했으며, 통장 이용 내역, 가맹점 결제 데이터 등 여러 데이터로 상환 능력과 부실률 예측을 도출하는 모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