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확진자 35%↓…또 확인된 '코로나 2개월 주기설'

송고시간2021-10-05 00:13

[로이터=연합뉴스] 등교하는 미국 뉴욕의 초등학생

[로이터=연합뉴스] 등교하는 미국 뉴욕의 초등학생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2개월을 주기로 확산과 수축을 반복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패턴이 재차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특별한 이유 없이 2개월 만에 다시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일에 비해 35% 감소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신규 확진자 수가 30% 줄었다.

특히 중증 환자의 수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의 수는 25% 줄었고, 사망자의 수는 지난달 20일에 비해 10% 감소했다.

NYT는 코로나19가 처음 확인된 2019년 말부터 2개월 주기로 확산과 수축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염병 전문가들도 2개월 주기의 원인을 밝히지 못한 상태다.

계절적 요인과 마스크 의무화·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사회적 요인을 2개월 주기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전문가도 있지만, 현상을 설명하는 데는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다.

2개월 주기는 계절과 상관없이 반복됐다는 것이다.

또한 최근 미국은 신학기 개학으로 학생들이 실내에 밀집하게 됐지만, 확진자는 오히려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NYT는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염력과 관련한 특성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소개했다.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모든 사람을 동등하게 전염시키는 것이 아니라는 가설이다.

이들 바이러스는 특정 그룹에 더 높은 전염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일단 취약한 집단이 모두 감염되면 더는 확산하지 않는 양상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실제로 인도와 인도네시아, 태국, 영국, 프랑스, 스페인의 경우 델타 변이는 1개월 반에서 2개월 반이라는 한정된 기간 위력을 발휘한 뒤 정체 양상을 보였다.

NYT는 코로나19가 수축기에 진입한데다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상황을 감안한다면, 코로나19와 관련한 최악의 시기는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