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 동료 극단선택 몰아간 도끼 협박·돈 요구…1명 더 구속

송고시간2021-10-04 21:18

beta

군 복무 시절 함께 지낸 동료를 찾아가 손도끼로 협박하고 돈을 뜯어내려 한 일당 3명 중 1명이 추가로 구속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특수공갈 등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B씨 등 다른 2명(구속)과 함께 지난 8월 8일 군 복무 동료의 주거지(아파트)에 찾아가 피해자에게 돈을 요구하며 관련 각서 작성을 강요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수공갈 등 혐의 총 3명 검찰 수사…유족 "엄벌해야"

대전지검 서산지청 전경
대전지검 서산지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산=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군 복무 시절 함께 지낸 동료를 찾아가 손도끼로 협박하고 돈을 뜯어내려 한 일당 3명 중 1명이 추가로 구속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특수공갈 등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B씨 등 다른 2명(구속)과 함께 지난 8월 8일 군 복무 동료의 주거지(아파트)에 찾아가 피해자에게 돈을 요구하며 관련 각서 작성을 강요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B씨 등은 당시 손도끼로 피해자를 겁주기도 했다.

피해자는 이후 극단적 선택을 했다. A씨 등과 피해자는 모두 같은 부대 선·후임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가해자 엄벌을 촉구하는 취지의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서 "(가해자에게) 적금을 송금한 이력이나 돈을 돌려달라고 요청하는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있다"며 "피해자는 전역한 지 일주일밖에 안 된 상태였다"고 성토했다.

검찰은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A씨 등을 기소할 예정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