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년새 은행점포 775개, ATM 1만2천개 사라져…"고령층 소외"

송고시간2021-10-05 05:00

beta

디지털 금융이 보편화하며 은행 점포는 물론 현금자동입출금기(ATM)까지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정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시중은행과 지방·특수은행을 합친 점포 수는 6천326개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동수 "점포폐쇄 사전신고제 실효성 의문…우체국 활용 등 강구"

10월4일 서울의 한 거리에 설치된 ATM 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10월4일 서울의 한 거리에 설치된 ATM 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디지털 금융이 보편화하며 은행 점포는 물론 현금자동입출금기(ATM)까지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정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시중은행과 지방·특수은행을 합친 점포 수는 6천326개로 집계됐다.

2016년 말 7천101개에 비교하면 5년 사이 10.9%(775개)가 폐쇄된 셈이다.

ATM 감소 폭은 더 크다. 또한 지난 8월말 현재 전국에 설치된 ATM은 총 3만2천498대로, 2016년 말 4만3천710대와 비교해 무려 25%(1만1천212대)가 없어졌다.

유동수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금감원장이 '은행점포 폐쇄시 사전신고제 및 점포폐쇄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시행하겠다'고 했지만, 과연 실효성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금융당국은 고령층 전담 전포, 은행 창구업무 제휴, 디지털 금융 교육 등 고령자 소외를 막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점포폐쇄 전 사전 용역 절차 의무화나 공동점포 설치, 우체국 활용 등 조치도 강구해야 한다"며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