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본선 앞둔 이재명, 유동규 구속에 첫 유감표명…책임론엔 역공

송고시간2021-10-04 16:22

beta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으로 대장동 의혹이 새 국면을 맞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지사 자신이 추진했던 개발사업의 핵심 관계자가 범죄 혐의를 받게 된 데 대한 관리책임을 인정, 고개를 숙이는 한편으로 자신은 개발이익 환수에 노력했을 뿐이라며 비위 연루 의심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으며 야권의 공세에 반격하는 '분리대응' 전략을 택했다.

이 지사는 "과거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분리대응 기조로 대장동 리스크 털고가며 본선 채비

檢수사 향배 주시 속 악재 경계감도

청년간담회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
청년간담회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복합문화카페 '누구나'에서 열린 청년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4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윤지현 기자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으로 대장동 의혹이 새 국면을 맞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지사 자신이 추진했던 개발사업의 핵심 관계자가 범죄 혐의를 받게 된 데 대한 관리책임을 인정, 고개를 숙이는 한편으로 자신은 개발이익 환수에 노력했을 뿐이라며 비위 연루 의심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으며 야권의 공세에 반격하는 '분리대응' 전략을 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애초 예정됐던 서울지역 공약 발표를 미루고, 먼저 약 30분간 대장동 의혹을 주제로 발언을 자청했다.

이 지사는 "과거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에 대한 첫 유감 표명이다.

그러면서도 사과할 뜻이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해소한 것"이라며 "안타까움에는 공감하지만 제가 사과할 일이 아니라 칭찬받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그는 국민의힘이 민간업자 개발이익 배분에 이 지사의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는 데 대해 "화약을 발명한 노벨이 9·11 테러를 설계했다는 식의 황당한 소리"라고 받아치는가 하면, 야권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한전 직원이 뇌물 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일축하며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지사의 이날 대응 기조를 두고 결선 없는 본선 직행을 사실상 확정지은 가운데 대장동 악재를 털고 본선 대비를 본격화하려는 차원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의심 어린 눈초리를 거두지 않는 중도·부동층을 설득해내기 위해 정치적이고 도의적인 책임은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동시에 당시 공익 환수에 진정성을 갖고 사업을 추진했다는 점을 알리는 여론전에도 무게를 두고 있다는 것이다.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도 이날 캠프 주간브리핑에서 "이 지사는 한결같이 '부패지옥, 청렴천국'을 외쳤다"며 "화천대유에 대한 꼬리자르기 수사는 안된다. 몸통인 국민의힘과 법조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화살을 돌렸다.

그러나 캠프 내부에서는 유 전 본부장 구속을 기점으로 검찰의 수사가 어느 방향으로 튈지 알 수 없는 만큼 경계심이 한층 더 높아진 기류다. 수사 향배에 따라 대장동 문제가 두고두고 본선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이 체포되기 직전 이 지사 측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로씨로부터 사업자금 3억5천만원을 빌려 유원오가닉을 세웠다"는 취지로 해명했다는 언론 보도까지 나오면서 이 지사와의 연관성 규명 여부에 이목이 더욱 쏠리는 상황이다.

해당 의혹 제기에 대해 우 의원은 "저희 입장에서 아직 확인하고 있는 바는 없다"고만 답했다.

캠프 인사들 사이에서는 검찰이 이 지사를 겨냥, 정치적인 의도로 수사 방향을 몰아갈 수 있다는 경계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이 지사의 최측근 관계자는 "결국 돈이 어디로 가느냐가 제일 중요한데, 그러면 50억원 퇴직금이 나온 곽상도 의원부터 구속했어야 한다"며 "검찰이 완전히 '이재명 잡기' 수사를 한다. 언론도 이재명만 잡으려 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캠프의 한 중진 의원은 "이 지사에게 덧씌우려는 배임 혐의로 확인되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에 어긋나는 정치적 수사가 있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