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전문가 "국경 완전개방하려면 백신접종 최소 80% 돼야"

송고시간2021-10-04 10:56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우려로 중국이 국경 통제를 이어가는 가운데 중국 호흡기 질병 권위자가 국경을 완전히 개방하려면 백신 접종률이 최소 80~85%는 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4일 제몐(界面)신문에 따르면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최근 매체 인터뷰에서 "다수 중국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거나 가벼운 증상만 보이는 것이 하나의 (개방 기준)"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신 접종률 80%는 중 원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이 집단면역 달성 기준으로 제시해온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2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 기차역
지난 2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 기차역

[신화=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우려로 중국이 국경 통제를 이어가는 가운데 중국 호흡기 질병 권위자가 국경을 완전히 개방하려면 백신 접종률이 최소 80~85%는 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4일 제몐(界面)신문에 따르면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최근 매체 인터뷰에서 "다수 중국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거나 가벼운 증상만 보이는 것이 하나의 (개방 기준)"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신 접종률 80%는 중 원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이 집단면역 달성 기준으로 제시해온 수치다.

중국의 경우 지난달 28일 기준 전체 인구 14억 명 가운데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 10만4천여 명으로 70%대를 기록 중이다.

다만 중 원사는 이뿐만 아니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한 상황을 거론하면서 "각국, 특히 대국들의 전염 상황이 완화되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사망률이 낮아질 때 비로소 완전 개방이 가능하다"는 단서도 달았다.

그는 "중국은 올해 연말이면 백신 접종률 80% 이상이 되겠지만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예방효과가 명확히 떨어진다"면서 백신 개발 및 면역력 강화 방안에 대해 연구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중국이 내년 2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국경을 완전 개방할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렸지만, 중국 당국은 이미 해외 관람객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태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뿐만 아니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장기 집권 여부가 공식화할 내년 가을 제20차 당대회까지도 국경 통제를 이어갈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홍콩매체 명보에 따르면 다수의 중국 네티즌은 중 원사의 발언 이후 국경 개방 반대 입장을 표했으며, '위드 코로나'를 주장했던 또 다른 감염병 권위자 장원훙(張文宏) 푸단대 부속 화산병원 감염내과 주임은 네티즌들의 공격을 받았다.

중국에서는 최근에도 헤이룽장성 하얼빈(哈爾濱)을 비롯한 각지에서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으며, 카자흐스탄 접경인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이리(伊犁)에서는 전날 무증상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