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캘리포니아 해상서 기름 유출 사고…죽은 물고기·새 떠밀려 와

송고시간2021-10-04 03:15

LA 남쪽 헌팅턴비치 등 피해…유출량 최소 47만ℓ로 추정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헌팅턴비치의 바다 위에 떠 있는 기름. 이 지역에서는 파이프라인에 구멍이 뚫리면서 대규모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헌팅턴비치의 바다 위에 떠 있는 기름. 이 지역에서는 파이프라인에 구멍이 뚫리면서 대규모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해상에서 대규모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해 물고기와 새의 사체가 바닷가로 밀려오는 등 대형 환경 재앙이 우려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행정책임자인 카트리나 폴리 감독관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헌팅턴비치) 바닷가에 죽은 새와 물고기들이 떠밀려온 것을 발견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헌팅턴비치는 로스앤젤레스(LA) 남쪽에 있는 해변으로, 한인들이 많이 사는 어바인에서는 서쪽으로 약 19㎞ 떨어져 있다.

폴리 감독관은 "아름다운 해변에 타격을 준 대규모 기름 유출이 더 심각해지고 있다"며 "'엘리' 석유 굴착장치와 연결된 파이프라인 파열 지점에서 기름이 계속 새고 있다고 방금 통지받았다"고 밝혔다.

기름이 유출된 지점은 헌팅턴비치 해안에서 약 8㎞ 떨어진 해상이라고 폴리 감독관은 덧붙였다.

문제의 굴착장치는 '베타 필드'로 불리는 해저 유층 위에 1980년 설치된 것으로, 채굴된 원유를 가공처리해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해상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로 바다 위가 기름으로 뒤덮여 있다. [출처=오렌지카운티 카트리나 폴리 감독관의 트위터. 재배부 및 DB 금지]

미국 캘리포니아 해상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로 바다 위가 기름으로 뒤덮여 있다. [출처=오렌지카운티 카트리나 폴리 감독관의 트위터. 재배부 및 DB 금지]

기름 유출은 2일 오전 미 해안경비대(USGS)에 처음으로 보고됐고, 이후 이 파이프라인을 잠갔지만 3일 오전까지도 유출이 완전히 멈추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유출된 기름의 양은 최소 약 3천배럴(약 47만7천ℓ)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유출된 기름띠는 헌팅턴비치에서 남쪽에 있는 뉴포트비치까지 약 10.7㎞에 걸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헌팅턴비치시의 킴 카 시장은 이번 유출 사고가 "잠재적 환경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약 90종의 조류가 서식하는 탤버트 습지에도 기름이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헌팅턴비치시는 유출 지역에 대한 예비 보수 작업을 완료했다며 3일 추가 복구 활동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기름 유출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미 해안경비대는 이 사고를 중대 기름 유출 사고로 분류하고 사고 원인과 파이프라인의 소유주를 조사하고 있다.

또 헌팅턴비치 관리들은 예정됐던 '퍼시픽 에어쇼'의 마지막 날 일정을 취소하고, 모든 해변을 폐쇄했다. 또 주민들에게는 유출된 기름의 독성을 이유로 해변과 주변 공원·산책로 등을 피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sisyph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WBT9RiG9r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