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유동규 구속에 "'몸통' 이재명, 지사직 사퇴하고 특검"

송고시간2021-10-03 22:06

beta

국민의힘은 3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즉각 지사직에서 사퇴하고 특검을 수용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유 전 본부장은 이재명 지사의 오른팔이라는 뜻에서 '우동규'라고 불린 인물이다. 이 지사가 인제 와서 '측근 그룹에 끼지도 못한다'며 손절하려 하지만, 그 말을 믿을 국민은 없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런데 몸통은 '내 꼬리가 아니다'라며 버티고 있다"며 "꼬리 잡힌 이 지사는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자청하라"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영장실질심사 마친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영장실질심사 마친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호송차를 타고 서울구치소로 향하고 있다.2021.10.3 [공동취재]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즉각 지사직에서 사퇴하고 특검을 수용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유 전 본부장은 이재명 지사의 오른팔이라는 뜻에서 '우동규'라고 불린 인물이다. 이 지사가 인제 와서 '측근 그룹에 끼지도 못한다'며 손절하려 하지만, 그 말을 믿을 국민은 없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허 대변인은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 씨와 '경제공동체'라는 이름으로 묶여 엄중한 처벌을 받았다"며 "화천대유와 실무자 유동규, 설계자인 이 지사 셋은 '사업 공동체'로서 운명을 같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SNS에서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드디어 대장동 게이트의 꼬리가 잡혔다"며 "꼬리를 담기면 몸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서 '몸통'은 이 지사를 의미한다.

윤 전 총장은 "그런데 몸통은 '내 꼬리가 아니다'라며 버티고 있다"며 "꼬리 잡힌 이 지사는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자청하라"라고 촉구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