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가톨릭에 최근 70년간 사제 등 소아성애자 3천명"

송고시간2021-10-03 20:53

beta

프랑스 가톨릭 교회는 지난 70년 간 사제 및 교계 관리자 가운데 3천명이 소아성애자였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가톨릭 교회의 성 학대 독립조사위원회의 장마르크 소베 위원장은 3일(현지시간) 발간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50년대부터 지금까지 11만5천명의 사제 및 관리자 가운데 소아성애자 숫자를 3천명으로 추산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마르크 소베 프랑스 가톨릭 성 학대 조사위원장 [AFP=연합뉴스]

장마르크 소베 프랑스 가톨릭 성 학대 조사위원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프랑스 가톨릭 교회는 지난 70년 간 사제 및 교계 관리자 가운데 3천명이 소아성애자였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가톨릭 교회의 성 학대 독립조사위원회의 장마르크 소베 위원장은 3일(현지시간) 발간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50년대부터 지금까지 11만5천명의 사제 및 관리자 가운데 소아성애자 숫자를 3천명으로 추산했다"고 말했다.

프랑스 가톨릭 주교 회의 대변인은 소베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조사위는 5일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프랑스 주교 회의는 지난 2018년 11월 가톨릭 사제들의 어린이 성 학대 문제가 사회 문제화되면서 파장을 일으키자 조사위를 만들었다.

소베 위원장은 지난 3월 성 학대로 인한 어린이 피해자가 최소 1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중간 조사 결과를 밝힌 바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