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호재 멀티골' 포항, 광주에 3-2 승리…파이널A 희망 이어가(종합)

송고시간2021-10-03 20:57

beta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2000년생 '신성' 이호재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광주FC를 잡고 파이널A(1∼6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포항은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팔라시오스의 선제골과 이호재의 멀티골을 앞세워 광주를 3-2로 꺾었다.

최근 리그 4연패 부진에 허덕이던 포항은 '광주FC 킬러'의 면모를 뽐내며 연패를 끊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 성남 2-1로 잡고 5위로…김경재 극적 결승골

서울, 대구와 1-1 무승부…안익수 감독 부임 후 5경기 무패

이호재 골 세리머니
이호재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2000년생 '신성' 이호재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광주FC를 잡고 파이널A(1∼6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포항은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팔라시오스의 선제골과 이호재의 멀티골을 앞세워 광주를 3-2로 꺾었다.

최근 리그 4연패 부진에 허덕이던 포항은 '광주FC 킬러'의 면모를 뽐내며 연패를 끊어냈다.

포항은 광주 창단 후 11년 동안 21번의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14승 7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11승 9무 12패로 승점 42(35득점)가 된 포항은 7위를 유지, 파이널A 진입 마지노선인 6위 수원 삼성(승점 42·39득점)과 승점 동률을 이뤘다.

남은 정규리그 한 경기 결과에 따라 포항의 파이널A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반면 아쉽게 포항전 첫 승을 놓친 광주는 4연패에 빠지며 리그 최하위(승점 29·8승 5무 18패)에 머물렀다.

전반에는 광주가 매섭게 포항을 몰아세우며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공수 접전
공수 접전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1 2021' 광주FC와 포항 스틸러스 경기. 광주 김주공과 골키퍼 윤평국이 포항 이승모의 헤더에 앞서 볼을 걷어내고 있다. 2021.10.3 iso64@yna.co.kr

광주는 전반 16분 김주공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에 이은 허율의 예리한 헤딩 슛이 골대를 빗나가 포항 선수들의 가슴을 철렁이게 했다.

6분 뒤에는 엄원상의 크로스를 받은 이찬동의 헤딩 슛 포항 골키퍼 이준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한 차례 위기를 넘긴 포항은 전반 29분 코너킥 이후 공격을 이어가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하지만 신진호가 올린 공을 머리로 연결한 이광준의 슛이 광주 골키퍼 윤평국의 선방에 걸렸다.

이내 광주가 다시 공세를 높였지만, '0의 균형'을 깨지는 못했다.

전반 침묵하던 두 팀은 후반에만 5골을 주고받으며 공방전을 펼쳤다.

포항은 후반 8분 크베시치를 빼고 임상협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는데, 1분 뒤 선제골이 터졌다.

임상협의 패스를 받은 팔라시오스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 바깥에서 크로스를 올리는 듯 왼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팔라시오스의 시즌 마수걸이 골.

그러자 광주도 후반 24분 김종우의 페널티킥 골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2분 뒤에는 두현석이 시즌 첫 득점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치열한 볼 다툼
치열한 볼 다툼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1 2021' 광주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전반전에서 포항과 광주 선수들이 볼 다툼을 하고 있다. 2021.10.3 iso64@yna.co.kr

그대로 승기는 광주 쪽으로 기우는 듯했으나, 포항은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경기 막바지 김기동 포항 감독의 용병술이 빛을 발했다.

김기동 감독은 후반 30분 이호재와 이수빈 카드를 꺼내 들었는데, 후반 37분 임상협의 크로스를 받은 이호재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딩 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호재의 K리그 데뷔골이다.

이어 후반 45분 이호재의 멀티골이 터졌다.

이수빈이 중원에서 찔러준 패스를 받은 이호재가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승리를 매조졌다.

성남전 결승골을 넣은 제주 김경재
성남전 결승골을 넣은 제주 김경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홈팀 제주 유나이티드가 김경재의 '극장골'을 앞세워 성남FC를 2-1로 눌렀다.

승점 43(10승 13무 8패)을 쌓은 제주는 5위를 탈환하며 파이널A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반면 성남은 승점 34(28득점·8승 10무 14패)에 그쳐 10위로 내려앉았다.

제주는 전반 9분 만에 제르소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이창민의 침투 패스를 받은 안현범이 오른쪽 측면으로 재빠르게 쇄도해 크로스를 올렸고, 제르소가 이를 문전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끌려가던 성남이 전반 36분 이종성의 동점골로 반격에 성공했으나 제주가 후반 추가 시간 극적으로 균형을 깨뜨리며 승점 3을 챙겼다.

후반 51분 제주의 코너킥 상황에서 김오규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김경재가 오른발 슛으로 골대에 꽂아 넣었다. 2016년 프로에 데뷔한 수비수 김경재의 K리그 데뷔골이다.

정치인 동점골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정치인 동점골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FC와 1-1로 비겼다.

안익수 감독 부임 후 5경기 무패(2승 3무)를 달린 서울은 승점 34(33득점·8승 10무 14패)로 다득점에서 성남에 앞서 9위로 도약했다.

대구는 3위(승점 49·13승 10무 9패)를 지켰다.

서울은 전반 39분 팔로세비치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나상호가 공을 잡아 중앙으로 쇄도한 뒤 패스를 건넸고, 팔로세비치가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찬 왼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은 뒤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서울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추가 시간 한 차례 옆 그물을 때렸던 대구 정치인이 후반 시작 43초 만에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서울은 후반 44분 고광민이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으나,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서울의 공격수 조영욱은 22세 7개월 28일의 나이로 이날 역대 최연소 K리그1 100경기 출장 기록을 썼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