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름 같은 가을'…맑고 쨍쨍한 날씨에 곳곳 10월 최고기온 경신

송고시간2021-10-03 17:58

beta

전국은 3일 맑은 날씨 속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곳곳에서 역대 10월 최고기온을 갈아치우는 기록이 나왔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올랐다고 밝혔다.

충청권 내륙과 남부지방, 동해안은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 8월 하순의 늦여름 같은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10월 기준 최고기온이 가장 높은 날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릉 32.3도·대전 31.2도·전주 31.5도 등 기록

3일 낮 최고기온 분포(오후 5시 기준)
3일 낮 최고기온 분포(오후 5시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전국은 3일 맑은 날씨 속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곳곳에서 역대 10월 최고기온을 갈아치우는 기록이 나왔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올랐다고 밝혔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날씨가 대체로 맑은 데다 따뜻한 남∼남서풍이 들어오고 햇볕에 의한 기온 상승효과까지 더해진 결과라고 기상청은 분석했다.

특히 충청권 내륙과 남부지방, 동해안은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 8월 하순의 늦여름 같은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10월 기준 최고기온이 가장 높은 날이 됐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도에서는 강릉(32.3도), 원주(28.6도), 춘천(28.5도), 영월(28.4도), 정선(27.6도), 태백(26.9도), 대관령(26.1도)이 10월 낮 최고기온 1위 기록을 경신했다.

충청권에서는 대전(31.2도), 금산(31.1도), 청주(30.6도), 충주(30.1도), 보은(29.5도), 천안(28.7도)의 이날 최고기온이 역대 10월 기온 1위에 올랐다.

전라권과 경상권은 전주 31.5도, 군산 31.0도, 영광 31.0도, 고창 30.9도, 부안 30.7도, 정읍 30.7도, 경주 31.5도, 포항 31.2도, 대구 30.9도, 북창원 30.4도, 의성 30.2도, 밀양 30.1도를 기록하며 10월 기준 가장 더운 날이 됐다.

수도권은 이천(28.6도), 동두천(28.2도), 백령도(24.2도)가 역대 4번째, 수원(28.7도)이 5번째로 기온이 높았다.

대체공휴일인 4일은 낮 기온이 이날보다 2∼3도 더 떨어지겠지만, 전라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충청 내륙과 남부 내륙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니 환절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