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2천명 안팎 예상…'일상감염'으로 주말에도 확산세 지속

송고시간2021-10-03 04:3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연일 하루 2천명을 크게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학원, 시장, 병원 등 일상생활 공간 곳곳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유행하는 상황이라 지금의 확산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더해 지난 2일부터 시작된 개천절 연휴와 다음 주말 한글날 대체 연휴가 이어지고 가을 단풍철까지 맞물리면서 인구 이동을 통해 추가 전파가 발생해,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천563명→2천486명→2천248명→?…어제 오후 9시까지 1천877명

개천절-한글날 연휴 모임·여행 고리로 추가 확산 우려도

줄 서서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줄 서서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연일 하루 2천명을 크게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학원, 시장, 병원 등 일상생활 공간 곳곳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유행하는 상황이라 지금의 확산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지난 2일부터 시작된 개천절 연휴와 다음 주말 한글날 대체 연휴가 이어지고 가을 단풍철까지 맞물리면서 인구 이동을 통해 추가 전파가 발생해,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 지난달에는 추석 연휴 인구 이동으로 인해 전국적인 확산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신규 확진자 수가 3천명을 넘기도 했다.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 전국에서 집단감염 이어져…신규 확진자 89일 연속 네 자릿수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2천248명이다.

직전일(2천486명)보다 238명 줄었고, 1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3천271명과 비교하면 1천23명 감소했다.

지난달 25일에는 추석 연휴 여파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례적으로 많이 나오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는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877명으로 집계됐다.

직전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2천70명보다 193명 적다.

최근 밤 시간대 확진자 발생 추이를 고려하면 2천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주말 검사 수 감소의 영향으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신규 확진자 수는 보통 검사 수에 따라 휴일과 주 초반 다소 적게 나오고, 주 중반부터 다시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88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이날로 89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9.26∼10.2)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769명→2천382명→2천289명→2천884명→2천563명→2천486명→2천248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2천517명꼴로 나왔다. 이 중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2천490명 수준이다.

◇ 연휴 이동량 증가로 유행 심화 우려…당국 '여행·모임 자제' 당부

방역당국은 지금의 4차 대유행이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상당한 상황에서 일상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데다, 확진자 규모가 큰 만큼 선행 확진자와 접촉으로 감염되는 사례도 속출하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2주간(9.19∼10.2) 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3만1천999명 가운데 가족, 지인, 직장 동료 등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비율은 49.8%(1만5천94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비율도 30%대 후반에서 떨어지지 않고 있어, 추가 확산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10명 중 3∼4명은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조차 모르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개천절 연휴(10.2∼4)와 한글날 연휴(10.9∼11), 가을 단풍철이 이어지면서 유행이 더 거세질 수 있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방대본은 앞선 브리핑에서 "단풍철 행락객 증가, 개천절·한글날 연휴를 맞아 이동량 증가로 인해 유행이 심화할 수 있다"며 여행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 체계를 전환하기 전 최대한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오는 17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정부는 형평성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결혼식과 돌잔치의 인원 제한을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재조정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