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에만 39조 '영끌 빚투'…2030 주식투자 경고음

송고시간2021-10-03 06:00

beta

청년들이 무리하게 빚을 내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이른바 '영끌 빚투'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시장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손실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30대의 신용거래융자 신규대출은 올해 상반기 약 38조7천억원에 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혜영 "자산시장 변동에 따른 불안 가중 우려"

정의당 장혜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장혜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청년들이 무리하게 빚을 내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이른바 '영끌 빚투'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시장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손실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30대의 신용거래융자 신규대출은 올해 상반기 약 38조7천억원에 달했다.

전체 신용거래융자 185조9천억원의 20%가 상대적으로 재정능력이 부족한 2030세대의 '빚투'에 투입됐다는 의미다.

올해 연간으로도 지난해의 57조원을 가뿐히 웃돌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청년층의 신용거래융자 규모는 2017년 23조6천억원에서 2018년 30조8천억원, 2019년 32조3천억원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예탁증권담보융자 신규대출도 올해 상반기 3조5천억원에 달했다. 연간으로도 지난해의 5조3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새로 계설된 증권계좌도 청년층 명의가 1천172만개로 전체(2천115만개)의 과반을 차지했다.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은 대출기간에 따라 4∼8%, 예탁증권담보융자는 평균 7∼9%로 높은 수준으로, 거래수수료와 증권거래세까지 감안하면 자산가격 상승시 수익은 제한적이고, 하락시에는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장 의원은 지적했다.

특히 신용융자는 주식가치 대비 담보비율(140%) 밑으로 떨어질 경우 주식을 임의로 되파는 반대매매에 나설 수 있어 그대로 손실이 확정될 수도 있다.

장 의원은 "다른 세대에 비해 소득·자산이 상대적으로 적은 청년들이 무리하게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게 되면, 자산시장 변동에 따라 삶 자체의 불안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