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치료 알약 기대감에 뉴욕증시 들썩…다우 1.4%↑

송고시간2021-10-02 05:4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알약의 개발 소식에 미국 뉴욕증시가 들썩였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2.54포인트(1.43%) 오른 34,326.46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부진하던 뉴욕증시가 10월 첫날 1% 안팎의 뚜렷한 상승세로 전환한 것은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에 대한 기대감 덕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국채 금리 진정에 나스닥 5거래일 연속 하락에 마침표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알약의 개발 소식에 미국 뉴욕증시가 들썩였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2.54포인트(1.43%) 오른 34,326.4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9.50포인트(1.15%) 오른 4,357.0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8.12포인트(0.82%) 오른 14,566.70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5거래일 연속 하락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달 부진하던 뉴욕증시가 10월 첫날 1% 안팎의 뚜렷한 상승세로 전환한 것은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에 대한 기대감 덕분이다.

이날 미 제약사 머크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 결과 이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확률을 절반 가량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대한 빨리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치료제 개발 소식에 머크 주가가 8.4% 급등한 것은 물론 경제활동 정상화의 수혜 종목으로 분류되는 여행주와 항공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카지노 운영회사인 라스베이거스 샌즈그룹은 4.3%, 크루즈 회사인 로열캐러비언은 3.8% 각각 올랐다. 사우스웨스트항공도 5.7% 급등했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이날 1.5% 아래로 떨어진 데 힘입어 주요 기술주들도 대부분 오름세로 돌아섰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알약 치료제의 개발로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줄어들 것을 염려하면서 모더나 주가는 11.4% 급락했다.

한편, 미국의 가계 총자산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율이 거의 절반으로 70년래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CNBC 방송이 뱅크오브아메리카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S&P 500 지수는 올해 들어 15% 이상 올랐으나, 9월에는 4.8% 떨어져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월간 하락률을 기록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