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인영 "동서독 본받아 남북 교류·협력·투자 활성화돼야"

"남북 경제적 격차 지금부터 줄여나가야…흡수통일 원치 않아"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동서독 간에는 (통일 이전에) 꾸준하고 다양한 대화와 교류가 있었다"면서 "남북통일을 위해서는 먼저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투자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진은 독일 통일행사 참석 등 유럽 순방에 나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출국에 앞서 귀빈실로 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통일 31주년을 맞아 독일 방문을 앞둔 그는 이날 독일 일간 디벨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시민들이 평화적 공존과 협력을 통해 평화의 가치를 체득한 뒤 이뤄지는 단계적 통일이 목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1969년 빌리 브란트 전 서독 총리가 '접근을 통한 변화(Wandel durch Annaehrung)'이라는 기치 아래 동방정책을 추진한 이후 20년 동안 동서독 간 지속적인 교류 협력 과정을 거쳐 통일을 이룬 독일의 사례는 한국의 이런 통일방안을 수립하고, 통일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참고가 됐다고 이 장관은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어 "독일 사례 등을 고려해볼 때, 지금부터 경제적 격차를 줄여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독일 통일 당시 서독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동독의 3배였지만, 남북한의 1인당 GDP 격차는 20배로 훨씬 격차가 큰 실정이라고 디벨트는 전했다.

이 장관은 북한에 대해 한국이 생각한 대로만 통일을 실현하는 '흡수통일'을 원치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통일 한국이 어떤 모습이어야 할지는 "공동으로 제정하는 통일헌법으로 구체화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오는 3일 독일 연방상원·하원의장의 공식 초청을 받아 작센안할트주 할레시에서 개최되는 '독일통일 3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4일에는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을 예방해 독일의 통일 경험을 듣고, 남북관계 발전 및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독일 정부의 지지와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동서독이 통일됐던 1990년 10월 3일 26세였다며, "그 순간 남북이 평화롭게 공존하며 통일을 지향해 나가는 데 있어 저의 열정과 신념을 바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