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강백호, 1천84일 만에 톱타자 출격 '선취점을 뽑아라'

송고시간2021-10-01 14:23

beta

방망이가 식은 프로야구 kt wiz가 타순 대폭 개편으로 돌파구를 찾는다.

시즌 내내 3∼4번 타자로 활약한 강백호가 톱타자 겸 1루수로 공격의 선봉에 선다.

강백호가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하는 건 2018년 10월 13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 이후 1천84일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t 강백호
kt 강백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방망이가 식은 프로야구 kt wiz가 타순 대폭 개편으로 돌파구를 찾는다.

kt는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대폭 변경했다.

시즌 내내 3∼4번 타자로 활약한 강백호가 톱타자 겸 1루수로 공격의 선봉에 선다.

강백호가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하는 건 2018년 10월 13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 이후 1천84일 만이다.

김민혁(좌익수)이 2번 타자로 나서고, 재러드 호잉(우익수)-유한준(지명타자)-장성우(포수)가 중심타선을 맡는다.

이어 신본기(3루수)-배정대(중견수)-오윤석(2루수)-심우준(유격수)이 하위 타선을 구성한다.

이강철 kt 감독은 "잘 치는 타자들을 앞으로 몰아봤다"며 "선취점이 문제다. 공격이 안 되니까 임시방편으로 해보는 것이다. 당분간은 타순 변경을 시도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kt는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시즌 막판으로 갈수록 1위팀다운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리그 최정상급 마운드가 잘 버텨주고 있지만, 팀 타선의 슬럼프가 심각한 수준이다.

kt는 최근 10경기에서 4승 1무 5패에 머물고 있다. 이 기간 팀 타율은 0.229로 9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610으로 꼴찌다.

일단 선취점 확보가 급선무다. 이를 위해 이 감독은 그나마 컨디션이 좋은 타자들을 전진 배치해 선취점 확률을 높이는 전략을 폈다.

이 감독은 "강백호가 방망이는 안 맞지만, 출루율이 높으니까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며 "이제 10월이니까 첫 경기부터 좋은 기운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