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북 안보리 결의안 반복적 위반…남북대화 지지"(종합)

송고시간2021-10-01 07:42

beta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반복적으로 위반한다며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유럽연합(EU)과 무역 협상을 위해 피츠버그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반복적으로 위반하는 것을 봐왔다"며 국제사회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 시험한 미사일 평가중…국제사회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해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해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9.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반복적으로 위반한다며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간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유럽연합(EU)과 무역 협상을 위해 피츠버그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주장과 관련해 "우리는 그들이 무엇을 하고 어떤 기술을 사용했는지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 평가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앞서 글렌 밴허크 미 북부사령관도 국방부 언론 브리핑에서 "정보 당국이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다는 북한의 주장을 여전히 확인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반복적으로 위반하는 것을 봐왔다"며 국제사회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대북특별대표가 한국, 일본측 카운터파트와 협의하고 있다며 "우리는 전진할 길에 대해 그들과 매우 적극적인 대화에 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이달 들어 순항미사일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데 이어 지난 28일에는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타격 목표를 향해 돌진, 미국의 현존 미사일방어(MD) 체계로는 사실상 요격이 불가능한 '차세대 게임체인저'라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은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보도 이후 영국, 프랑스와 함께 유엔 안보리 소집을 요구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의식을 드러냈다. 이 회의는 10월 1일 열린다.

블링컨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언급한 데 대해 "우리는 분명히 남북 대화와 협력을 원칙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동맹인 한국에 이를 맡겨두고 있다"며 한국이 전진할 길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반복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에 대한 우려를 재차 거론하면서 불안정성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KOrb4ZP2a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