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결사' 박혜진 "4강 진출 만족…중국전 후회 없이 뛸 것"

송고시간2021-09-30 23:26

beta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의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아컵 4강 진출을 이끈 건 '에이스' 박혜진(31·우리은행)이었다.

박혜진은 30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대만과 아시아컵 4강 진출 결정전에서 22득점(4리바운드 4어시스트)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한국의 80-74 승리에 앞장섰다.

경기 뒤 인터뷰에서 박혜진은 "중요한 경기인 걸 알고 있었지만, 4일 연속으로 경기하면서 체력적인 부분에 있어 힘들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가 생각대로 풀리지 않아 당황하기도 했다"며 "그렇지만 마지막에 고비를 잘 넘기면서 또 다른 대처 능력이 생긴 것 같다. 4강에 진출했다는 점이 가장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선민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베테랑의 집중력이 승리 이끌어"

한국 여자농구 아시아컵 4강행…월드컵 예선 진출 '눈앞'
한국 여자농구 아시아컵 4강행…월드컵 예선 진출 '눈앞'

(서울=연합뉴스) 정성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30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아컵 대만과의 경기에서 80대74로 승리를 거두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은 이날 경기에서 활약한 박혜진의 모습. 2021.9.30 [FI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의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아컵 4강 진출을 이끈 건 '에이스' 박혜진(31·우리은행)이었다.

박혜진은 30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대만과 아시아컵 4강 진출 결정전에서 22득점(4리바운드 4어시스트)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한국의 80-74 승리에 앞장섰다.

특히 57-57 동점으로 시작한 4쿼터에서 홀로 3점 슛 3개를 포함해 16점을 폭발,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경기 뒤 인터뷰에서 박혜진은 "중요한 경기인 걸 알고 있었지만, 4일 연속으로 경기하면서 체력적인 부분에 있어 힘들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가 생각대로 풀리지 않아 당황하기도 했다"며 "그렇지만 마지막에 고비를 잘 넘기면서 또 다른 대처 능력이 생긴 것 같다. 4강에 진출했다는 점이 가장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전반 45-36으로 앞서 나갔던 한국은 3쿼터에서 대만의 추격에 크게 흔들려 후반 경기를 힘겹게 풀어갔다.

박혜진은 "모든 선수가 마찬가지였겠지만, 체력적으로 힘에 부치니 '누군가는 해주겠지'라는 생각으로 미루면서 대만이 흐름을 가져가게 됐다. 그 부분이 아쉬웠다"고 되짚었다.

하지만 위기의 순간 박혜진의 손끝이 불을 뿜어 팀을 구했다.

이날 야투 성공률이 77.8%에 이른 그는 "3쿼터에 경기력이 안 좋았고, 4쿼터에서 잘못하면 (흐름이) 넘어갈 거란 생각이 들었다. 목표로 한 4강 진출을 이루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더해졌지만, 그래도 자신 있게 슛을 던졌다"고 설명했다.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정선민 감독도 승부처에서 제 몫을 한 박혜진 등 베테랑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정 감독은 "일본전에 에너지를 많이 소진해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 움직임이 둔해졌고, 대만의 거친 몸싸움에 고전했다. 하지만 김단비(신한은행)와 박혜진 등 베테랑 선수들의 집중력이 위기에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며 "4쿼터 5분을 남긴 상황에서 선수들의 수비 집중력과 박혜진의 득점, 양인영(하나원큐)의 알토란 같은 활약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일차 목표였던 준결승에 오른 한국은 내달 2일 중국을 만난다.

한국은 FIBA 랭킹 19위, 중국은 7위로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정선민 감독은 "중국과 경기에서는 결국 신장 차와 제공권 장악의 열세가 있을 수밖에 없다. 부상으로 뛰지 못하는 윤예빈(삼성생명)을 제외한 11명의 선수가 모두 코트에 설 수 있도록 하고, 스피드로 싸워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혜진도 "쉽지 않은 상대인 것은 분명하고, 높이에서 차이가 많이 나는 것도 알고 있다. 높이가 낮은 만큼 우리의 장점인 스피드를 살리는 농구를 해야 한다"며 "4강에 간 만큼 후회 없이 뛰어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