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계 826명 "블랙리스트 연루 안호상 내정 철회를"…항의서한

송고시간2021-09-30 17:29

beta

문화예술계 및 시민사회 단체·개인 826명이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안호상(62) 전 국립극장장의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30일 서울시에 제출했다.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블랙리스트 공공성 확립을 위한 연극인회의 등 10개 단체는 지난 28일에 이어 이날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추가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안 원장 내정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항의서한에서 "안 전 극장장을 반대하는 건 단순히 개인을 호명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기 수만 명의 문화예술인이 블랙리스트가 돼 탄압받고 배제됐을 때 관여했거나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는 인사에 대한 경고"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예술계 및 시민사회 단체·개인 826명 "안호상 내정 철회"
문화예술계 및 시민사회 단체·개인 826명 "안호상 내정 철회"

서울시에 항의서한 제출하는 정윤희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장(왼쪽)과 김현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지부장. [예술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문화예술계 및 시민사회 단체·개인 826명이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안호상(62) 전 국립극장장의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30일 서울시에 제출했다.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블랙리스트 공공성 확립을 위한 연극인회의 등 10개 단체는 지난 28일에 이어 이날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추가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안 원장 내정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서울시를 방문해 항의 서한과 함께 '문화예술계 국정농단 세력의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 반대 문화예술단체 연대행동'(가칭·예술행동) 이란 이름 아래 단체와 개인 이름이 담긴 연명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항의서한에서 "안 전 극장장을 반대하는 건 단순히 개인을 호명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기 수만 명의 문화예술인이 블랙리스트가 돼 탄압받고 배제됐을 때 관여했거나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는 인사에 대한 경고"라고 주장했다.

또 "부당한 정치적 압력으로 표현의 자유와 다양성을 축소하고, 공공성과 예술성이 훼손하는 일은 더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이러한 사회적 역할과 정체성을 지키고 확고히 할 인물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명서엔 KBS교향악단지회, 국립극장지부, 서울시립교향악단지회, 국립발레단지회, 국립오페라단지부, 국립합창단지부, 국립국악원분회 등이 이름을 올렸다. 다수 극단과 예술단, 작가회의, 민생경제연구소 등도 포함됐다.

서울시는 안 전 극장장에 대한 검증 절차를 대부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음 달 1일 오 시장이 임명할 경우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발언하는 김현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지부장
발언하는 김현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지부장

[예술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