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2천500~2천600명대 예상…'거리두기 2주 재연장' 오전 발표

송고시간2021-10-01 04:33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연일 하루 2천명을 크게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정부는 1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방역 대책을 확정해 발표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방역 피로감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지금의 거센 확산세를 고려하면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는 2주 더 연장 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천289명→2천885명→2천564명→?…어제 오후 9시까지 2천302명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연장…접종 인센티브 부분 확대

거리두기 4단계 (PG)
거리두기 4단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연일 하루 2천명을 크게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발표일 기준으로 이미 1주일째 '요일 최다' 기록이 이어졌다.

특히 고강도 방역 조처에도 확산세가 좀체 꺾이지 않는 가운데 이달에는 개천절·한글날 사흘 연휴에다 가을 단풍철까지 몰려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1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방역 대책을 확정해 발표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방역 피로감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지금의 거센 확산세를 고려하면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는 2주 더 연장 될 것으로 보인다.

◇ 4차 대유행 확산세 지속…87일 연속 네 자릿수 기록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2천564명이다.

직전일(2천885명)보다 321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4번째로 큰 규모다.

이는 수요일 확진자(목요일 0시 발표)로는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2천302명으로, 직전일 2천244명보다 58명 많았다.

최근 밤 시간대 확진자 발생 추이를 고려하면 2천400명대, 많게는 2천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집계된 확진자가 2천430명(9월 24일)을 넘으면 목요일 확진자(금요일 0시 기준 발표)도 최다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이 경우 '요일 최다' 기록은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달 24일부터 8일째 이어지게 되는 셈이다.

검사 기다리는 가락시장 상인들
검사 기다리는 가락시장 상인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체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서 상인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1.9.30 kane@yna.co.kr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86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이날로 87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9.24∼30)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430명→3천271명→2천769명→2천383명→2천289명→2천885명→2천564명을 나타냈다. 이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은 하루 평균 2천630명꼴이다.

◇ 주요 방역지표 악화…거리두기 조정안 오전 발표

이런 가운데 주요 방역 지표는 계속 악화하고 있다. 당분간 확산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일례로 확진자 한 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9월 1주 차(8.29∼9.4)에는 0.98이었지만 이후 주별로 1.01→1.03→1.04를 나타내며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 수치가 1을 넘으면 '유행 확산', 1 아래면 '유행 억제'를 각각 뜻한다. 추석 연휴가 포함된 지난 1주간(9.19∼25)만 보면 수도권이 1.08, 비수도권이 1.02에 달한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비율도 30%대 후반에서 떨어지지 않고 있다.

최근 2주간(9.17∼30)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는 총 3만1천363명으로, 이 가운데 37.0%인 1만1천590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비율은 지난달 24일(38.0%) 이후 엿새 연속 38%대를 나타내다 전날 소폭 하락했다. 여전히 10명 중 4명 가까이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조차 모르는 셈이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은 물론 비수도권 곳곳으로 감염 불씨가 이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인구 10만명당 주간 발생률을 보면 경북권이 3.6명, 충청권이 3.5명으로 거리두기 기준상 4단계(4명 이상)에 육박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날 발표될 거리두기 조정안은 지금의 큰 틀은 유지하되 일부 수칙만 조정되는 수준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더욱이 이번 거리두기는 10월 말∼11월 초로 예상되는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즉 '위드(with) 코로나'로 나아가기 위한 전(前) 단계인 만큼 방역 수위를 큰 폭으로 조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른 아침부터 붐비는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이른 아침부터 붐비는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체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1.9.30 kane@yna.co.kr

거리두기 정부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의 지난달 29일 밤 회의에서도 거리두기 2주 재연장 의견이 우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는 다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현행 기준으로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는 식당·카페에서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일 수 있고, 3단계 지역의 경우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는데 적용 대상과 시설을 늘리는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방역대책 중 하나인 사적모임 인원 기준이 단순화될 가능성도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사적모임 인원 제한 제도 자체의 복잡성이 있어서 11월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도입을 위해서라도 규정을 단순화하고 통합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iqs3rKAwn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