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튼 롯데 감독 "두산처럼 7연승 가능하다…자신감 충분"

송고시간2021-09-30 16:52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래리 서튼 감독은 아직 '가을야구'를 포기하지 않았다.

서튼 감독은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kt wiz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이제 5∼6월이 아니라 10월이 코앞이다. 앞으로 한 경기 한 경기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충분한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승이라는 게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며 "두산 베어스처럼 7연승 또는 8연승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팬들에게 손뼉 치는 서튼 감독
팬들에게 손뼉 치는 서튼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래리 서튼 감독은 아직 '가을야구'를 포기하지 않았다.

서튼 감독은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kt wiz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이제 5∼6월이 아니라 10월이 코앞이다. 앞으로 한 경기 한 경기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충분한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롯데는 53승 4무 62패를 기록하며 8위에 머물고 있다. 포스트시즌 마지노선인 5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는 5.5경기에 달한다.

남은 한 달 동안 이를 뒤집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지만 서튼 감독은 '가을야구'를 목표에서 지우지 않았다.

그는 "연승이라는 게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며 "두산 베어스처럼 7연승 또는 8연승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복안도 마련했다. 롯데는 최근 10경기에서 3승 1무 6패에 그치며 5강 경쟁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이 7.98로 10개 구단 중에서 가장 높았다. 특히 선발 평균자책점이 9.84로 형편없는 수준이었다.

이에 서튼 감독은 선발 투수가 흔들리면 비록 경기 초반이라고 하더라도 빨리 교체해 불펜진을 총동원하겠다고 선언했다.

롯데는 이를 위해 최근 엔트리 조정을 통해 불펜의 뎁스를 강화하는데 애썼다.

그는 "투타 모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계속된 더블헤더로 인해 선발을 가능한 한 길게 가져갔다"며 "이제는 우리 불펜이 두터워진 만큼, 불펜진을 일찍 투입하는 식으로 경기를 운영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