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산 차병원 난임센터, 냉동 보관 난자로 임신 성공

송고시간2021-09-30 16:42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경기 일산 차병원 난임센터 김세정 교수팀은 난임 여성이 냉동 보관한 난자를 해동해 임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세정 교수
김세정 교수

[일산 차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산 차병원에서 냉동 보관한 난자를 이용해 시험관 시술에 성공한 사례는 처음이다.

A씨는 2019년 결혼 후 2년간 자연임신이 되지 않자 차병원에서 검사한 결과, 난임 진단을 받았다.

이후 일산 차병원 난임센터 김 교수로부터 난임 치료를 진행해 오다 올해 6월 시험관 시술을 진행했다.

하지만 난자 채취 당일 예상치 못하게 A씨의 남편 정자 채취에 실패하면서 향후 임신 계획을 위해 난자를 냉동 보관하게 됐다.

이후 김 교수는 A씨 남편으로부터 정자를 채취했고, 냉동 보관한 난자를 해동시켜 피에조(PIEZO) 장비를 이용해 미세 수정으로 생성된 배아를 A씨에게 이식, 임신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때 생성된 동일 등급의 잔여 배아는 추후 시술을 위해 냉동 보관했다.

난자 보관은 과거에는 주로 항암치료를 앞둔 암 환자들이 난소기능 상실에 대비해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계획 임신이나 가임력 보존을 원하는 젊은 여성들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김 교수는 "현재 난자 보관은 전 세계적으로 미혼 여성들이 만혼에 대비해 보관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으로 자리매김했다"며 "A씨 부부와 같이 예상치 못하게 정자 채취가 안 되거나, 심한 희소정자증이 있는 남성 난임 환자에게 난자 냉동보관이 임신 성공을 높일 수 있는 또 하나의 솔루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