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름때·누런물질 공장 위생 논란…던킨도너츠 "심려끼쳐 죄송"

송고시간2021-09-30 16:22

beta

던킨도너츠가 제품 생산 공장의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는 영상이 공개되자 그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사과했다.

도넛 브랜드 던킨을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29일 보도된 위생 관련 방송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경기도 안양에 있는 던킨의 생산 공장에서 반죽에 재료 외에 다른 누런 물질이 떨어져 있는 등 위생 문제를 보여주는 영상이 전날 KBS에 의해 공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던킨
던킨

[던킨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던킨도너츠가 제품 생산 공장의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는 영상이 공개되자 그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사과했다.

도넛 브랜드 던킨을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29일 보도된 위생 관련 방송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도세호 비알코리아 대표이사는 "현재 보도 내용을 확인하고 있고, 식약처에서도 29일 오전 불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대내외적인 조치를 공유하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철저한 위생관리로 안전한 제품을 생산, 공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불편함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안양에 있는 던킨의 생산 공장에서 반죽에 재료 외에 다른 누런 물질이 떨어져 있는 등 위생 문제를 보여주는 영상이 전날 KBS에 의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도넛 제조시설 환기 장치에 기름때가 끼어 있는가 하면, 정체를 알수 없는 방울이 맺혀 있었다. 또 시럽을 담은 그릇 안쪽에서는 검은 물질이 묻어져 나왔다.

이 영상을 본 소비자의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에 사는 직장인 박모 씨는 "공장에서 반죽해서 매장으로 납품이 될 텐데 어떻게 믿고 먹겠느냐"며 "작은 개인 매장도 아니고 큰 기업에서 공장을 저런 식으로 관리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기에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비자 역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그동안 도넛이 먹고 싶을 때마다 던킨에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다른 경쟁사로 가야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