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군 고위급 화상 대화…"솔직하고 깊은 논의"

송고시간2021-09-30 15:07

beta

미국과 중국의 군 고위급 관계자들이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화상 콘퍼런스를 열고 양국의 군사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 국방부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마이클 체이스 미 국무부 중국 담당 부차관보, 황쉐핑(黃雪平) 중국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 양국이 "'솔직하고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대화에서 양측은 미·중 군사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을 놓고 솔직하고 깊은, 열린 논의를 했다"며 "양측은 교류 채널을 계속 열어놓기 위한 합의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AP=연합뉴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군 고위급 관계자들이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화상 콘퍼런스를 열고 양국의 군사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 국방부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마이클 체이스 미 국무부 중국 담당 부차관보, 황쉐핑(黃雪平) 중국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 양국이 "'솔직하고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대화에서 양측은 미·중 군사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을 놓고 솔직하고 깊은, 열린 논의를 했다"며 "양측은 교류 채널을 계속 열어놓기 위한 합의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또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공유된 원칙을 수호하는데 전념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5일 미국과 영국, 호주가 중국을 겨냥한 안보 협력체인 '오커스'를 발족하기로 한 지 2주 만에 열린 것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