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고택 벽에서 금화 14억원어치 '심봤다'

송고시간2021-09-30 14:58

beta

프랑스의 한 오래된 저택에서 14억원어치 금화가 쏟아져나온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금화는 2019년 브르타뉴 주 서부 캉페르에 있는 고택을 재단장하던 중 벽에서 발견됐다.

이날 금화 판매액은 100만 유로(약 13억8천만원)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 저택에서 쏟아진 금화[경매업체 이브아르 옥션 하우스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프랑스 저택에서 쏟아진 금화[경매업체 이브아르 옥션 하우스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프랑스의 한 오래된 저택에서 14억원어치 금화가 쏟아져나온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금화는 2019년 브르타뉴 주 서부 캉페르에 있는 고택을 재단장하던 중 벽에서 발견됐다.

금속 상자에 담긴 이들 금화는 모두 239개로 프랑스 혁명(1789∼1794년) 전에 주조돼 통용되던 화폐였다.

이 보물상자는 당시 부유한 상인이나 지주의 저금통이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저택을 소유한 가족들은 금화 네 닢은 기념품으로 갖고 나머지를 경매에 부쳤다.

태양왕 루이 14세가 새겨진 매우 희귀한 1646년산 루이도르(혁명 전 20프랑짜리 금화)는 8천 유로(약 1천100만원)에서 경쟁이 시작돼 4만6천 유로(6천330만원)에 낙찰됐다.

템플기사단의 십자가 인장이 찍힌 1640년산 루이도르도 같은 가격에 팔려나갔다.

경매인은 온·오프라인, 전화를 통해 각지에 입찰이 빗발쳐 금화가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고 전했다.

이날 금화 판매액은 100만 유로(약 13억8천만원)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저택 주인은 수익금을 금화를 발견한 석공 3명과 나누기로 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