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총리' 27일 아베-아마리 회동서 사실상 결정돼

송고시간2021-09-30 12:14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의 자민당 총재 당선은 지난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와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당 세제조사회장과의 회동에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27일 오후 기시다 진영의 선거대책본부 고문이었던 아마리 회장은 일본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아베 전 총리를 만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가 불출마로 여당 지지율↑…총선 위기감 사라져 기시다 압승

일본 총리 자리 예약한 기시다…집권당 총재로 선출
일본 총리 자리 예약한 기시다…집권당 총재로 선출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정무조사회장(정조회장) 29일 오후 도쿄도(東京都)의 한 호텔에서 열린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기시다는 내달 4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인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2021.9.29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의 자민당 총재 당선은 지난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와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당 세제조사회장과의 회동에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27일 오후 기시다 진영의 선거대책본부 고문이었던 아마리 회장은 일본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아베 전 총리를 만났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을 지원하는 아베 전 총리와 결선투표 전략을 협의하기 위해서였다.

아베는 이 자리에서 아마리에게 "기시다 씨가 고노 씨에 대해 확실히 반론하고 있다. 총재 선거에서 꽤 씩씩해졌다"며 "결선 투표에서 내가 어떤 생각인지 다카이치 진영의 사람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결선 투표에 기시다 전 외무상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남으면 기시다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당시 일본 주요 언론의 자민당 총재 판세 분석에선 4명의 후보 중 고노가 1위, 기시다가 2위로 결선 투표로 올라가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후 아마리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을 찾아가 아베의 뜻을 전했고, 아소는 "이것으로 정해졌군"이라고 중얼거렸다고 한다.

아소 부총리는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의 실질적인 지주인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맹우이고, 아마리는 당내 2위 파벌인 아소파 소속이다.

'3A'로 불리는 아베와 아소, 아마리는 7년 9개월 동안 지속된 2차 아베 정권의 핵심이었다.

결국 세 사람이 뜻을 모아 기시다-다카이치 연대가 확정된 것이다.

당초 1차 투표에서 고노가 1위, 기시다가 2위, 다카이치가 3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기시다가 고노를 1표 차이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3위 연대'가 아닌 '1-3위 연대'로 기시다는 결선 투표에서 큰 표 차이로 고노를 제치고 당선됐다.

기시다가 대중적 인기가 높은 고노를 압도한 것은 11월로 예상되는 중의원 선거(총선거)에서 자민당이 패배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사라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지율이 바닥을 기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자민당 지지율이 급반등해 기시다를 '선거의 얼굴'로 내세워도 중의원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전망이 선 것이다.

니혼게이자이는 "무난하고 적이 별로 없는 기시다 씨를 '이기는 말'로 보고 (자민당 내) 각 파벌이 마지막에 함께 올라탔다"며 기시다의 압승 배경을 설명했다.

전날 자민당 총재로 당선된 기시다는 다음 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총리에 이어 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TeG9ECpRO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