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일상회복 위해선 미접종 감염자 축소-고령층 보호가 관건"

송고시간2021-09-30 11:20

beta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 나아가려면 백신 미접종자의 확진 규모를 줄이는 게 관건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0일 출입 기자단 설명회에서 "일상 회복을 (진행)하는 모든 국가에서 공통으로 고민하는 것은 미접종자의 확진 규모를 어떻게 줄이고 고령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총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노력을 사회·경제적 규제로 달성해내고 있는데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이런 사회·경제적 규제를 해제해야 한다. 근본적으로는 관점 자체를 총 확진자 규모보다는 위중증, 사망자로 바꾸는 변화를 동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 시간은요'
'백신 접종 시간은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미접종자 예약이 마감되는 3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관계자가 접종 시간을 적어주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29일 하루 23만여명이 1차 접종을 했고, 52만여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2021.9.3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박규리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 나아가려면 백신 미접종자의 확진 규모를 줄이는 게 관건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0일 출입 기자단 설명회에서 "일상 회복을 (진행)하는 모든 국가에서 공통으로 고민하는 것은 미접종자의 확진 규모를 어떻게 줄이고 고령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총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노력을 사회·경제적 규제로 달성해내고 있는데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이런 사회·경제적 규제를 해제해야 한다. 근본적으로는 관점 자체를 총 확진자 규모보다는 위중증, 사망자로 바꾸는 변화를 동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전제돼야 하는 게 미접종자 사이에서 감염 규모가 어떻게 되는지가 중요하다'며 "접종자의 위중증·사망 확률은 떨어지기 때문에 미접종자 확진 규모, 특히 고령층 확진자에 따라 중증화율, 치명률이 직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을 최대한 올려서 미접종자 자체를 줄이고, 미접종자 중에서도 감염 취약(계층)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검토되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백신 패스' 역시 이런 논의의 일환으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패스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 등에 제공하는 일종의 보건 증명서를 뜻한다.

앞서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독일에는 접종 완료자, 완치자,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백신 패스가 있는데 우리도 이를 적용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손 반장은 백신 패스와 관련해 "단계적 일상 회복의 제반 사항을 검토할 때 검토할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도입 여부부터 시작해서 구체적인 내용은 미결정 사항"이라면서 "외국의 각종 사례를 수집해서 분석하는 중인데 대상, 운영방안 등 아직 검토해야 할 내용이 많다"고 말했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S9Nw5_fAb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