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정부 셧다운 피할 듯…상·하원 30일 방지법안 표결(종합)

송고시간2021-09-30 11:09

beta

미국 상·하원이 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를 막을 임시법안 표결에 들어간다.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정부 셧다운을 막기 위해 임시지출 예산안(CR)에 합의했다"며 "내일(30일) 오전에 표결할 것"이라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하원은 상원 표결이 이뤄진 뒤에 곧 해당 법안에 대한 투표에 들어갈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원 민주 원내대표 "임시지출 예산안 합의"

"상·하원서 널리 지지받아 무난히 통과될 것"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상·하원이 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를 막을 임시법안 표결에 들어간다.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정부 셧다운을 막기 위해 임시지출 예산안(CR)에 합의했다"며 "내일(30일) 오전에 표결할 것"이라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하원은 상원 표결이 이뤄진 뒤에 곧 해당 법안에 대한 투표에 들어갈 예정이다.

임시지출 예산안이 가결되면 미국 연방 정부는 셧다운을 피해 최소한 12월 3일까지 업무를 정상적으로 계속할 수 있다.

AFP통신은 임시지출 예산안이 상·하원에서 널리 지지를 받는 까닭에 무난히 의회를 통과해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까지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법안에는 재난 지원자금 286억 달러(약 33조9천억원), 아프간 난민 지원자금 63억 달러(약 7조5천억원) 등이 포함됐다.

임시지출 예산안이 30일 시한까지 처리되지 않으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후 처음으로 셧다운 사태에 처한다.

셧다운이 시작되면 비필수적이라고 판단되는 연방정부 서비스가 중단되고 공무원 등 정부에 고용된 인력 수십만명이 휴직한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에도 멕시코 장벽 예산안을 둘러싼 여야 갈등 때문에 연방정부 셧다운이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35일간 지속된 적이 있었다.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미국 최장기 셧다운을 기록한 당시 사태 때문에 미국 이 110억 달러(약 13조원)에 달하는 국내총생산(GDP) 손실을 봤다고 추산했다.

이번 임시지출 예산안 합의는 예산안을 둘러싼 의회의 골 깊은 갈등 속에 일단 셧다운 사태부터 시급히 피하자는 임시방편으로 나왔다.

민주, 공화당은 연방정부의 부채 한도를 상향하는 법안과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4조 달러 규모 예산안을 두고 대립해왔다.

연방 정부는 부채상한 설정을 유보한 2019년 여야 합의가 지난 7월 말 종료되자 추가로 채권을 발행하지 못하고 남은 현금과 비상수단으로 재원을 조달하고 있다.

부채한도(28조7천800억 달러)가 상향되지 않고 비상수단이 다음 달 18일 소진되면 연방정부가 채무불이행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도하는 1조2천억 달러(약 1천421조원) 인프라 예산안, 3조5천억 달러(약 4천146조원) 사회복지 예산안은 민주당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