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농구 정선민 감독 "막판 집중력 아쉬워…4강 꼭 가겠다"

송고시간2021-09-29 20:39

beta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사령탑 정선민 감독이 일본전 분패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9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1 국제농구연멩(FIBA) 여자 아시아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일본에 62-67로 졌다.

정선민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골밑 자원 없이 외곽 선수로만 경기를 한다는 점이 어려웠지만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했다"며 "막판 집중력이 조금 부족해 중요한 고비 때 체력적인 부분을 이겨내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선민 감독
정선민 감독

[FI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사령탑 정선민 감독이 일본전 분패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9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1 국제농구연멩(FIBA) 여자 아시아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일본에 62-67로 졌다.

3쿼터 한때 48-41까지 앞섰고, 4쿼터 중반까지도 53-53으로 팽팽히 맞섰지만 4쿼터 후반으로 접어들며 일본에 연속 7실점 하며 승부가 기울었다.

다만 올해 도쿄올림픽 은메달을 따낸 FIBA 세계 랭킹 8위 일본을 상대로 경기 막판까지 접전을 벌인 점은 특히 2019년 아시아컵 61-102 참패와 비교하면 훨씬 좋아진 경기 내용이었다. 우리나라의 현재 FIBA 랭킹은 19위다.

정선민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골밑 자원 없이 외곽 선수로만 경기를 한다는 점이 어려웠지만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했다"며 "막판 집중력이 조금 부족해 중요한 고비 때 체력적인 부분을 이겨내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8월 말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지 한 달이 지난 정 감독은 "한일전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 부담을 즐기려고 했다"며 "그런 부분들을 즐기면서 일본을 상대로 충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고, 최선을 다해 멋진 경기를 하자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나온 일본은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12명 가운데 5명이 포함됐다.

일본에 패한 한국은 B조의 대만-필리핀 경기 승자와 4강 진출 티켓을 놓고 30일 맞대결한다.

정 감독은 "대만과 만날 가능성이 큰데, 체력적으로 힘들지만 이겨야 4강에 갈 수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을 쏟을 각오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일본과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최이샘
일본과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최이샘

[FI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일본과 경기에서 16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넣은 최이샘(우리은행)은 "마지막에 포스트업을 하려고 (안)혜지에게 공을 달라고 했는데 내가 커버를 제대로 못 해 실책이 나온 장면이 아쉽다"며 "나흘 연속 경기라 체력 부담이 있지만 내일 지면 끝이기 때문에 죽기 살기로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