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다 자산매각에 급등세 환율 진정…1,181.8원 마감

송고시간2021-09-29 15:44

beta

29일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 초반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81.8원에 거래를 마쳤다.

350조원대 부채를 안고 있는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일부 자산 매각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환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헝다 사태(CG)
헝다 사태(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29일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 초반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81.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3.6원 오른 1,188.0원에 시작해 이틀 연속 연고점을 경신했으나 제한된 상승 폭을 보이다가 오후 들어 1,180원대 초반으로 내려앉았다. 이날 고점과 저점의 차이는 7.4원이었다.

350조원대 부채를 안고 있는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일부 자산 매각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환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헝다는 기존에 보유하던 중국 성징은행(盛京銀行) 지분 19.93%를 약 1조8천300억원에 국유 자산관리 회사인 선양성징(沈陽盛京)금융지주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장에서는 헝다가 유동성 고비를 다소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왔다. 홍콩 증시에서 헝다 주식은 장중 16%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연내 시행할 수 있고, 미 기준금리 인상 시기도 이르면 내년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환율 상승 압박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0.62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64.6원)에서 3.98원 내렸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