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은행업계, 헝다 위기 속 '낙폭 과대' 자사주 매입 확산

송고시간2021-09-29 12:44

beta

중국 은행들이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파산위기설 속 타격을 입은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항저우에 기반을 둔 저상은행은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부회장이 100만 위안(약 1억8천만원)을 들여 상하이 주식시장에서 자사주 28만3천300주를 사들였다고 발표했다.

SCMP는 "중국 은행권의 이러한 자사주 매입 붐은 350조원대에 달하는 헝다 부채 위기 속 궁지에 몰린 중국 은행주들에 대한 신뢰를 일부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매체 "최소 6개 은행 자사주 되사들일 계획 발표"

헝다그룹 파산위기 (PG)
헝다그룹 파산위기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은행들이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파산위기설 속 타격을 입은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SCMP는 이달 들어 핑안은행, 상하이은행 등 최소 6곳의 은행이 자사주를 되사들일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항저우에 기반을 둔 저상은행은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부회장이 100만 위안(약 1억8천만원)을 들여 상하이 주식시장에서 자사주 28만3천300주를 사들였다고 발표했다.

그에 앞서 저상은행의 회장은 지난주 자사주 30만주를 사들이겠다고 발표했다.

장쑤은행은 지난 24일 성명을 통해 자사의 7대 주주인 장쑤고속도로유한공사가 자사주를 4천800만주까지 늘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SCMP는 "중국 은행권의 이러한 자사주 매입 붐은 350조원대에 달하는 헝다 부채 위기 속 궁지에 몰린 중국 은행주들에 대한 신뢰를 일부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헝다 위기 여파로 중국 은행주는 주식시장에서 다른 어떤 업종주보다 싸게 거래되고 있다"며 "상하이와 선전 주식시장에 상장된 43개 은행주는 이번달 고점에서 거의 5%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중국 민생은행, 농업은행, 중신은행이 헝다와 거래한 3대 은행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자산운용사 에버브라이트의 왕이평 애널리스트는 헝다 위기가 아직 전체 산업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음에도 불안 심리 속에서 은행주들이 과잉반응 했다고 진단했다.

CCB인터내셔널 증권의 로런스 천 애널리스트는 "우리는 최근의 위험회피 움직임 속에서 가치가 떨어진 은행주들을 사모을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