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천절 연휴 나흘간 15만명 제주 찾을 듯…방역 '긴장'

송고시간2021-09-29 13:31

beta

내달 1일부터 4일까지 이어진 개천절 연휴에 약 15만 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10월 1∼4일 나흘간 제주를 찾는 예상 입도 관광객은 항공편 14만1천 명, 선박 8천 명 등 약 14만9천 명이다.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내달 1일부터 4일까지 이어진 개천절 연휴에 약 15만 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 찾은 관광객들
제주 찾은 관광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10월 1∼4일 나흘간 제주를 찾는 예상 입도 관광객은 항공편 14만1천 명, 선박 8천 명 등 약 14만9천 명이다.

날짜별로 보면 10월 1일 3만9천 명, 2일 4만3천 명, 3일 3만4천 명, 4일 3만3천 명 등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 11만5천605명보다 28.9% 증가한 수치다.

항공기와 선박의 공급 좌석을 보면 이 기간 항공기 19만3천880석, 선박 3만208석 등 22만4천88석으로 전년(21만7천834석)보다 2.9% 소폭 늘었다.

협회는 10월 초 개천절·한글날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관광객이 분산되겠지만 제주지역 거리두기 완화 조치로 인해 관광객이 증가 추세에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하루 평균 입도 관광객은 제주의 거리두기 4단계 기간 2만4천945명에서 3단계 완화 이후 3만4천639명으로 증가했다.

핑크뮬리 만개한 가을 제주
핑크뮬리 만개한 가을 제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협회는 "이번 연휴 기간 가족 단위 관광객을 중심으로 골프와 올레길 도보여행 등 4∼8인 이내의 소그룹 관광객이 주를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해지면 여행심리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최근 추석 연휴가 끝나기가 무섭게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3천 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기 때문이다.

또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 이동량 증가에 따른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 이어진 추석 연휴 제주 입도 관광객은 25만880명(일평균 4만1천813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꼭 지키세요!"
"사회적 거리두기 꼭 지키세요!"

(제주=연합뉴스)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한 지난 18일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관광객들이 렌터카 주차장으로 향하고 있다. 출입문 앞 현수막에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부탁드린다'는 안내 문구가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