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尹 맹폭 "50억 게임 원조·김만배 누나와 괴이한 거래"

송고시간2021-09-29 14:09

beta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변호 문건'과 대장동 연루 의혹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을 향한 총공세를 이어갔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이번에 보도된 변호문건은 성남 도천동 부동산 사건 관련"이라며 "이 사건은 장모 최씨가 개발사업에 관여하면서 불법행위를 바탕으로 50억 원을 챙긴, 일명 '50억 게임'의 원조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변호 문건'과 대장동 연루 의혹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을 향한 총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앞서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 장모 최씨의 사건 변호를 위해 만들었다는 문건이 추가로 있다는 언론의 폭로를 고리로 '검찰 사유화 논란'을 재점화했다.

2021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2021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1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검찰 조직을 장모의 변호사 사무실 로펌으로 만들어 변론 요지서를 만들었다"며 "이런 권력 사유화, 남용에 대해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 사안은 사실 탄핵소추의 사유였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장모가 10원도 남한테 손해 끼친 적이 없다고 했을 때 무슨 말인가 했더니, 이렇게 철저하게 변론 준비를 받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맹공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이번에 보도된 변호문건은 성남 도천동 부동산 사건 관련"이라며 "이 사건은 장모 최씨가 개발사업에 관여하면서 불법행위를 바탕으로 50억 원을 챙긴, 일명 '50억 게임'의 원조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강 위원은 "윤석열 검찰은 집안 문제 해결 흥신소였고, 밖으로는 검찰 총선개입 공작의 비밀기지였다"라고도 꼬집었다.

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대검을 검찰총장 가족을 변호하는 사조직처럼 부리고도 그 수하인 손준성 검사를 추미애 사단이라고 주장하는 뻔뻔함을 보였다"고 쏘아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은 대장동 의혹에 윤 전 총장이 등장하자 이와 관련해서도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앞서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가 윤 전 총장 부친의 자택을 매입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은 당시) 박영수 전 특검의 수사팀장이었고 검찰총장 지명 직전에 있었던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며 "그 부친의 집을 화천대유 대주주 누나가 하필 딱 그 시기에 부동산 소개소를 통해 사들이는 우연은 온 우주의 기운이 모여야 가능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이재명 캠프의 정진욱 대변인은 "이번 사건으로 대장동 사업은 국민의힘 게이트인 동시에 윤석열 게이트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윤 전 총장은 이 괴이한 거래의 진실을 고백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향한 비판 공세도 계속했다. 특히 퇴직금 중 상당 부분이 중대 재해에 따른 위로금 차원이라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주장을 문제 삼았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화천대유의 산업재해와 일반 국민의 산재가 이렇게 다른 세상이라니 국민들이 박탈감을 느낀다"며 "산재를 뇌물을 정당화하는 데 동원하는 것은 산재로 고통받는 많은 노동자와 가족들 가슴에 못을 박는 거짓말"이라고 질타했다.

이수진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곽 의원 아들이 SNS에 올린 글을 보면 2018년부터 이명이 들리고 어지럼증이 생겼다고 하는데 중대 재해라는 말을 아무 데나 갖다 붙이면 안 된다"고 했고, 정의당 강은미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산재 사망 유가족이나 노동자들에게는 대단히 몰염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_FP-GwIZU8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