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외 겹악재에 원/달러 환율 1,190원 접근…"당분간 상승 지속"

송고시간2021-09-29 11:19

beta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강한 상승 압력을 받으며 연일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외환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시사,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위기 사태 등 '겹악재'가 안전자산 선호로 이어져 달러 강세를 부추기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11시11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1.3원 오른 달러당 1,185.7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강한 상승 압력을 받으며 연일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외환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시사,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위기 사태 등 '겹악재'가 안전자산 선호로 이어져 달러 강세를 부추기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11시11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1.3원 오른 달러당 1,185.7원이다.

이날 환율은 연고점을 경신한 1,188.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는 지난해 9월 9일(종가 1,189.1원) 이후 1년여만의 최고치다.

이 같은 상승에는 대외적인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하고 있으며, 특히 연준의 연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시화와 내년 조기 금리인상 시사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약 1.3%였던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장중 1.56%대까지 크게 오르고, 30년물 국채금리도 2.10%대까지 오르면서 달러 강세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한 외환시장 관계자는 "무엇보다 미국의 테이퍼링이 지난 연방공개시장회의(FOMC) 이후에 가시화된 점이 환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본다"며 "미 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을 보면 11월에 테이퍼링이 시작될 것 같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내년 중반께 종료할 생각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좀 더 테이퍼링이 가시화됐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 문정희 연구원은 "달러 강세가 최근 심해진 가장 큰 요인은 아무래도 연준 성향이 9월 FOMC에서 많이 바뀐 부분이며 특히 이번에 점도표에서 금리인상 전망 시기가 2022년으로 기존보다 반년 이상 당겨졌다"며 "매파적 연준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은 테이퍼링보다 이제 금리인상을 준비해야 하는 시간인데, 문제는 금리를 올릴 정도로 미국 경제가 탄탄한지에 대해서 (시장에서) '그렇지 않다'고 보면서 우려가 커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미 의회 내부에서 예산안과 부채 한도를 둘러싸고 공방이 이어지면서 채무불이행(셧다운) 우려가 나오고 있는 점도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거론된다.

350조원대 부채로 유동성 위기에 놓인 헝다 위기설도 환율 상승 재료가 되고 있다.

신한은행 백석현 연구원은 "갑자기 악재들이 많이 쏟아지고 있는데, 가장 광범위하고 길게 갈 만한 변수는 중국 헝다그룹 유동성 리스크이고, 단기적으로 시장에 악재로 작용하는 건 미 정부 부채 한도 상향이나 유예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불확실성"이라며 "이런 악재가 있는 상황에서 미 국채금리가 급등하기 시작하니까 시장이 불안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외환시장 관계자도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달러가 강세를 보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원/달러 환율 상승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민은행 문정희 연구원은 "원래 1,180원을 강한 저항선으로 봤는데 빅피겨인 1,200원까지도 감안해야 하지 않나 보고 있다"며 "계속 저점과 고점이 올라가고 있어서 고점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1,200원선을 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백석현 연구원은 "악재가 쏟아지면서 환율이 많이 올랐는데 당분간 환율이 내려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