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선물·제수용품 원산지 표시 위반한 335개 업체 적발

송고시간2021-09-29 11:00

beta

추석 선물과 제수용품의 원산지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은 335개 업체가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추석 명절 농식품 원산지 표지 관리를 위해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20일까지 일제 단속을 벌인 결과 335개 위반업체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산지 표시 점검 꼼꼼하게
원산지 표시 점검 꼼꼼하게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못골종합시장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수원사무소 원산지기동반 직원들이 추석을 앞두고 원산지 표시 점검을 하고 있다. 2021.9.1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추석 선물과 제수용품의 원산지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은 335개 업체가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추석 명절 농식품 원산지 표지 관리를 위해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20일까지 일제 단속을 벌인 결과 335개 위반업체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위반 품목은 73개, 위반 건수는 399건이다.

품목별로는 돼지고기가 28.1%로 가장 많았고 배추김치 14.5%, 소고기 3.8%, 닭고기 5.0%, 떡류 4.5%, 두부류 3.5%가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 29.0%, 배달 등 통신판매업체 23.0%, 식육판매업체 18.8%, 가공업체 16.7% 순이었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는 203개이며 해당 업체는 형사입건했다. 이들 업체는 검찰 기소 등 절차를 거쳐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거짓 표시 업체명과 위반 사실은 농관원, 한국소비자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32개 업체에 대해서는 과태료 3천만원이 부과됐다.

농관원 이주명 원장은 "올바른 농식품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원산지 관리를 계속 강화하고 있다"며 "비대면 거래와 농식품 수입이 증가하는 여건 변화에도 대응해 효율적인 원산지 검정기법을 개발하고 농식품 업계에 대한 원산지 표시방법 지도·홍보, 엄격한 단속 등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