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곽상도 이어 윤석열까지…野 '내로남불' 역풍에 전전긍긍

송고시간2021-09-29 10:58

尹 '우연' 해명에 "국민 납득할까" 우려…洪 "로또 당첨만큼 어려운 우연"

내주 당 윤리위원장 임명…부동산 의혹 대상자 처리에 속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를 주장해온 국민의힘이 잇단 악재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문제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의원직 자진사퇴 거부로 당에 부담을 주는 데 더해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연루 의혹까지 추가로 불거지면서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권력형 비리의 몸통으로 지목하면서도 내부적으로 '내로남불' 역풍 우려에 전전긍긍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29일 머니투데이 기자 출신으로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 김모 씨가 2019년 윤 전 총장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연희동 단독주택을 매입한 것에 대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 해명대로 당시 매매가 '우연'이었다 해도 "이 지독한 우연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나"라는 우려였다.

윤 전 총장 본인은 전날 관련 보도를 접한 직후 자신의 여동생이 부친 주택을 급매하면서 1억 원을 낮췄으며, 거래 상대방의 신분에 대해서는 전혀 의식하지 못했다고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장 경쟁 주자들부터 윤 전 총장을 코너로 몰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로또 당첨 만큼 어려운 우연의 일치 같은 사건"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는 논평에서 "윤 후보 본인이 카르텔의 동조자이기 때문은 아닐까"라고 한발 더 나아갔다.

한 당직자는 "윤 전 총장이 딱 떨어지는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질질 끌려다닐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당 입장에서도 난감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내로남불 시비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도 다각도로 부심하고 있다.

지난달 부동산 관련 법령 위반 의혹을 이유로 제명이나 탈당을 요구한 6명의 의원에 대한 적극적인 후속 조치는 그중 하나로 꼽힌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르면 다음 주 초 당 윤리위원장을 임명할 예정"이라며 "끝내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윤리위에서 징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_FP-GwIZU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