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트뤼도 총리 "3기 정부 내각도 남녀 동수…내달 출범"

송고시간2021-09-29 10:45

beta

캐나다 자유당 정부의 새 내각이 남녀 동수로 구성돼 내달 출범할 예정이라고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오타와에서 총선 승리 후 처음 기자회견을 하고 새 정부 정책 일정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트뤼도 총리는 새로운 내각 구성과 관련해 내달 중 인선을 마치고 출범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일정과 새 정부의 야심 찬 정책 구상에 관해 한창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선 과제로 공무원·여행객 백신 의무화 등 코로나 저지 총력"

총선 후 첫 행사로 오타와 백신 접종소를 찾은 쥐스탱 트뤼도 총리
총선 후 첫 행사로 오타와 백신 접종소를 찾은 쥐스탱 트뤼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 자유당 정부의 새 내각이 남녀 동수로 구성돼 내달 출범할 예정이라고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오타와에서 총선 승리 후 처음 기자회견을 하고 새 정부 정책 일정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자유당은 지난 20일 치러진 조기 총선에서 하원 의석 159석을 획득, 승리했으나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한 채 소수 정부로 집권 3기를 맞았다.

트뤼도 총리는 새로운 내각 구성과 관련해 내달 중 인선을 마치고 출범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일정과 새 정부의 야심 찬 정책 구상에 관해 한창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현 부총리 겸 재무 장관인 크리스티아 프리랜드는 새 정부에서도 같은 역할로 유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 내각이 이전과 마찬가지로 남녀 비율이 동등한 숫자로 구성될 것이라며 "내가 구성하는 내각에서 젠더 평등은 기본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총선 후 정책 우선 과제를 코로나19 4차 유행 저지에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공무원과 여행객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우선 역점을 둘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무원 백신 접종 의무화를 위해 노조 측과 계속 협의 중이라며 "수 주일 내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앞으로 수 주일 후부터 열차나 항공기 등을 이용하는 여행객은 반드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