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돈을 갖고 튀어라'…1억원 받고 백지 전시한 덴마크 예술가

송고시간2021-09-29 10:58

beta

한 덴마크 저명 예술가가 형편없는 작가비를 고발한다며 제작비를 포함해 1억 원 넘는 돈을 미술관에서 지원받고도 백지상태의 작품을 출품했다.

29일 영국 언론 가디언과 유로뉴스 등에 따르면 덴마크 북부의 올보르(Aalborg) 현대미술관에서 '워크 잇 아웃'(Work It Out)이라는 주제 아래 최근 개막한 전시회에 예술가 옌스 호닝(56)은 텅 빈 화폭 2점을 선보여 미술관 측에 당혹감을 안겼다.

그는 백지상태의 작품 2점을 미술관 측에 건네며 '돈을 갖고 튀어라'라는 제목의 새로운 개념예술품을 창조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닝 "형편없는 작가비에서 영감"…저임금 고발 의도 강조

미술관 "제작비 미반환시 법적 대응"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한 덴마크 저명 예술가가 형편없는 작가비를 고발한다며 제작비를 포함해 1억 원 넘는 돈을 미술관에서 지원받고도 백지상태의 작품을 출품했다.

29일 영국 언론 가디언과 유로뉴스 등에 따르면 덴마크 북부의 올보르(Aalborg) 현대미술관에서 '워크 잇 아웃'(Work It Out)이라는 주제 아래 최근 개막한 전시회에 예술가 옌스 호닝(56)은 텅 빈 화폭 2점을 선보여 미술관 측에 당혹감을 안겼다.

덴마크 올보르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옌스 호닝의 '돈을 갖고 튀어라' [EPA=연합뉴스]

덴마크 올보르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옌스 호닝의 '돈을 갖고 튀어라' [EPA=연합뉴스]

미술관 측은 예술과 노동의 관계를 탐색하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호닝에게 덴마크와 오스트리아의 평균 소득을 다룬 그의 과거 작품들을 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호닝의 원작에는 주제를 구현하기 위한 방편으로 실제 지폐들이 부착됐기에 미술관 측은 작가에게 작품 제작에 필요한 돈 53만4천 크로네(약 9천970만원)와 작가비 2만5천 크로네(약 470만원)를 지급했다.

그러나 권력과 불평등에 천착해 온 작가인 호닝이 전시회 개막을 이틀 앞두고 전달한 작품은 미술관의 기대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이었다.

그는 백지상태의 작품 2점을 미술관 측에 건네며 '돈을 갖고 튀어라'라는 제목의 새로운 개념예술품을 창조했다고 설명했다.

덴마크 올보르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옌스 호닝의 '돈을 갖고 튀어라' [EPA=연합뉴스]

덴마크 올보르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옌스 호닝의 '돈을 갖고 튀어라' [EPA=연합뉴스]

미술관 측은 자본주의에 대한 호닝의 재해석에 박수를 보내기보다는 그가 자신들이 지급한 돈을 작품에 사용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착복'이라며 황당해했다.

그러면서도 그의 새로운 작품을 지난 24일 개막한 전시에서 관객에게 선보이는 쪽을 택했다.

이 미술관의 라세 안데르센 관장은 "호닝은 본질적으로 우리 전시 주제와 부합하는 작품을 창조했다"며 그가 흥미로운 작품을 내놓았음은 인정하면서도 계약 조건대로 전시회가 끝나는 내년 1월 이후에 제작비 53만4천 크로네를 반환할 것을 요구했다.

안데르센 관장은 "나 역시 다른 사람처럼 당황스럽다"면서 "우리는 부유한 미술관이 아니다. 우리는 보유 자금을 신중히 지출해야 한다"고 가디언에 말했다.

하지만 호닝은 현지 DR방송에 "이번 일은 절도가 아니라 계약 위반이고, 계약 위반은 이번 작품의 일부"라고 주장하며 작품 제작비를 돌려줄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 방송에 신작은 미술관 측이 자신에게 제시한 형편없는 보수에서 영감을 얻었다면서 의뢰받은 두 작품을 원래 의도대로 만들기 위해서는 오히려 자신의 주머니에서 약 460만 원의 돈이 나가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나처럼 비참한 노동환경에 처한 다른 사람들도 똑같이 행동하길 바란다"며 "형편없는 일을 하면서 보수를 제대로 받기는커녕 오히려 일하기 위해 돈을 써야 한다면 할 수 있는 만큼 움켜잡고, 그것을 극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미술관 측은 호닝이 내년 1월 전시회 종료 뒤에 작품 제작비를 반환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