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네시아 '스티로폼 박스' 타고 강 건너는 학생들에 시끌

송고시간2021-09-29 10:44

beta

인도네시아에서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는 학생들의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SNS에 교복을 입고 책가방을 멘 소년 세 명이 각각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는 동영상이 퍼졌다.

동영상을 본 파들리 존 전임 하원 부의장은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려고 고군분투하는 학생들이 있다. 우리나라는 이상하다. 곧 전기차를 생산할 나라인데 말이다"라고 인프라 부족을 꼬집는 트윗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치권 "인프라 부족" 지적에 주민들 "물에서 노는 데 익숙"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는 학생들의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네시아 '스티로폼 박스' 타고 강 건너는 학생들에 시끌
인도네시아 '스티로폼 박스' 타고 강 건너는 학생들에 시끌

[트위터 @MSApunya·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SNS에 교복을 입고 책가방을 멘 소년 세 명이 각각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는 동영상이 퍼졌다.

소년들은 생선을 담는 데 쓰이는 스티로폼 박스에 앉아 스티로폼 조각을 양손에 쥐고 노를 저으며 능숙한 솜씨로 강을 건넜다.

소년들은 초등학교 3학년이고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영상이 촬영된 장소는 수마트라섬 남부지역의 오간 코메링 일리르 지구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y-7Gt2m5gE

동영상을 본 파들리 존 전임 하원 부의장은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을 건너려고 고군분투하는 학생들이 있다. 우리나라는 이상하다. 곧 전기차를 생산할 나라인데 말이다"라고 인프라 부족을 꼬집는 트윗을 올렸다.

인도네시아 '바다의 수호여신'으로 불린 수시 푸지아투티 전임 해양수산부 장관은 파들리 존의 트윗을 보고 "여기가 어디죠? 우린 함께 도울 수 있다"며 자신의 보트를 소년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전임 해수부 장관 "내 보트를 아이들에게 제공하겠다"
전임 해수부 장관 "내 보트를 아이들에게 제공하겠다"

[수시 푸지아투티 트위터 캡처]

이처럼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자 현지 매체들은 소년들이 사는 마을을 취재했다.

소년들이 사는 마을에는 바다와 이어진 20m 넓이 강이 있는데, 다리가 설치돼 있지 않다.

마을 이장 하르토니는 "강 하구에는 100여 가구가 흩어져 산다. 다리가 없기 때문에 이들은 주로 뗏목과 카누, 스피드 보트를 타고 다닌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이들이 가난해서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등하교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장은 "부모들은 아이들을 카누에 태워 등교시키고, 심지어 스피드 보트를 가진 가족도 있다"며 "아이들은 방과 후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강에서 노는 데 익숙하다"고 설명했다.

마을 사람들은 아이들이 수영을 잘한다며 "동영상을 외지인이 찍어서 그렇다. 너무 확대 해석하지 말라"고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현지 네티즌들은 "인도네시아는 여전히 도시와 시골 사이에 인프라 차이가 심하고 위험한 등굣길을 강요받는 아이들이 있다"는 우려를 내놓았다.

현장 점검에 나선 지방 정부 관계자는 "위험할 수 있으니 아이들이 스티로폼 박스를 타고 놀지 못하게 하라고 부모들에게 지도했다"고 말했다.

팔렘방 인근 오간 코메링 일리르 지구(빨간선)
팔렘방 인근 오간 코메링 일리르 지구(빨간선)

[구글맵]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