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7월 인구 1.9만명 자연감소…올해 출생아 2년째 20만명대 예상

송고시간2021-09-29 12:00

beta

7월 출생아 수가 또다시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우면서 올해 들어 우리나라 인구가 2만명 가까이 자연감소했다.

올해 연간 출생아 수도 작년에 이어 20만명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7월 출생아 수는 2만2천352명으로 1년 전보다 647명(-2.8%)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월 출생아 또 역대 최저…올해 태어난 아이 16만명도 안돼

21개월째 출생아<사망자

낯선 모습이 될지도...
낯선 모습이 될지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7월 출생아 수가 또다시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우면서 올해 들어 우리나라 인구가 2만명 가까이 자연감소했다.

올해 연간 출생아 수도 작년에 이어 20만명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 7월 출생아 2.2만명 '역대 최저'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7월 출생아 수는 2만2천352명으로 1년 전보다 647명(-2.8%) 감소했다.

이는 월간 기준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다.

이로써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8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했다.

반면 7월 사망자 수는 2만5천690명으로 1년 전보다 1천701명(7.1%) 늘었다.

이에 따라 7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3천338명으로 집계됐다.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은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21개월째 이어졌다.

1~7월 누계 기준 인구 자연증가분은 -1만9천28명에 달했다. 이는 작년 동기(-1만1천493명)와 비교해 8천명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그래픽] 출생·사망·혼인·이혼 추이
[그래픽] 출생·사망·혼인·이혼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1~7월 누계 기준 출생아 수는 15만9천269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5천588명(-3.4%)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출생아 수가 사상 처음으로 20만명대까지 떨어진 데 이어 올해도 20만명대 출생이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출생아 수는 대체로 연말로 갈수록 줄어드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인구 1천 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은 5.1명으로 집계됐다. 이 또한 역대 최저치다.

조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10.2명)이었고, 가장 낮은 지역은 부산(4.3명)과 전북(4.3명)이었다.

전국 인구 월별 자연증가 추이
전국 인구 월별 자연증가 추이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1~7월 결혼 1년 새 11% 급감…1997년 이후 최대폭 감소

7월 혼인 건수는 1만5천739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1천341건(-7.9%) 감소하며 역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1~7월 누적 혼인 건수는 11만2천4건으로 1년 전보다 1만4천353건(-11.4%) 줄면서 역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고, 누계 기준 감소 폭은 1997년(-11.8%) 이후 24년 만에 가장 컸다.

인구 1천 명당 혼인 건수를 나타내는 조혼인율은 3.6건으로 집계됐다.

조혼인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5.0건), 가장 낮은 지역은 부산(2.7건), 대구(2.7건)였다.

7월 이혼 건수는 8천306건으로 1년 새 1천482건(-15.1%) 줄었다.

이는 혼인 건수 자체가 감소한 가운데 코로나19로 7월 수도권 법원 일부가 휴정하며 이혼 신고 등이 연기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