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수현 "文정부서 남북회담 못해도 다음 정부 이어받으면 돼"

송고시간2021-09-29 10:44

beta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문재인 정부에서 설사 남북 정상회담에 이르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다음 정부가 이어받아서 하면 된다"며 "문재인 정부는 임기 마지막까지 그러한 토대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는 임기 내에 정상회담을 한다, 혹은 다른 무엇을 하겠다는 목표를 정치적으로 설정해놓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이후 북한이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2018년 세 차례에 이은 추가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신중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수현 "文정부서 남북회담 못해도 다음 정부 이어받으면 돼"
박수현 "文정부서 남북회담 못해도 다음 정부 이어받으면 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문재인 정부에서 설사 남북 정상회담에 이르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다음 정부가 이어받아서 하면 된다"며 "문재인 정부는 임기 마지막까지 그러한 토대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는 임기 내에 정상회담을 한다, 혹은 다른 무엇을 하겠다는 목표를 정치적으로 설정해놓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이후 북한이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2018년 세 차례에 이은 추가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신중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판문점 정상회담 (PG)
판문점 정상회담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박 수석은 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전후해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특정한 시점을 놓고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답했다.

박 수석은 "우리 정부는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도록 촉진자 역할을 또박또박 해나갈 뿐"이라며 "남과 북이 협의하며 징검다리를 하나씩 하나씩 놓아가다 보면 평화라고 하는 강 너머에 도달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조심스럽게 나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발사 20분 후에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미국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적대의사가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발언했다"며 "상식적으로 이 발언과 미사일 발사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북한은 미국의 반응을 끌어내기 위해 발사를 했고, 김 대사가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런 메시지를 보다 직접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수석은 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최근 담화에서 "남조선이 이중잣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린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미사일 발사를 위한) 포석을 깔아놓은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박 수석은 다만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두고 중의적으로 봐야 한다"며 지금 단계에서 북한의 의도를 단언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