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KBL서 뛰었던 존스, WNBA 2021시즌 최우수선수에 선정

송고시간2021-09-29 09:20

beta

존쿠엘 존스(27·198㎝)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2021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WNBA는 29일 "미디어 관계자들의 투표 결과 총 49표 가운데 1위 표 48표를 받은 존스가 2021시즌 정규리그 MVP가 됐다"고 발표했다.

존스는 2016-2017시즌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아산 우리은행에서 뛰어 국내 팬들과도 친숙한 선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쿠엘 존스
존쿠엘 존스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David Butler II-USA TODAY Sports/File Photo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존쿠엘 존스(27·198㎝)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2021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WNBA는 29일 "미디어 관계자들의 투표 결과 총 49표 가운데 1위 표 48표를 받은 존스가 2021시즌 정규리그 MVP가 됐다"고 발표했다.

코네티컷 선 소속의 존스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19.4점에 11.2리바운드, 2.8어시스트, 1.3블록슛을 기록했다.

코네티컷은 존스의 활약을 앞세워 26승 6패로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3월 WKBL 시상식에서 외국인 선수상을 받는 존스(오른쪽).
2017년 3월 WKBL 시상식에서 외국인 선수상을 받는 존스(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존스는 2016-2017시즌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아산 우리은행에서 뛰어 국내 팬들과도 친숙한 선수다.

당시 존스는 정규리그 35경기에서 15.8점, 13.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우리은행의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또 존스는 해당 시즌 외국인 선수상, 베스트 5, 우수 수비상 등을 받았다.

특히 존스는 WKBL에서 기량이 한층 성장해 WNBA에서 성공한 대표적인 선수로 지목된다.

존스는 한국에 오기 전인 2016년 WNBA에서는 6.8점에 3.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내 주전이 아니었지만 2017시즌에는 15.4점, 11.9리바운드로 일취월장했다.

2017시즌 WNBA 기량 발전상을 받고 올스타에도 뽑힌 존스는 2018년 식스맨상에 이어 올해 MVP 영예까지 누렸다.

바하마에서 태어난 그는 2019년부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가대표로도 활약 중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