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대병원 4명 등 광주 28명 확진…전남도 23명 추가

송고시간2021-09-29 08:46

beta

대형병원 등에서 연쇄 감염이 발생하고, 선제검사로 숨어 있던 확진자들이 연이어 발견되면서 지난 28일 광주와 전남에서 총 5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시는 전날 총 2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남에서는 지난 28일 총 2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제검사·타지역 확진자 접촉·소규모 집단감염 등 감염 사례 다양

'코로나19 확진' 전남대병원 비상
'코로나19 확진' 전남대병원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무안=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대형병원 등에서 연쇄 감염이 발생하고, 선제검사로 숨어 있던 확진자들이 연이어 발견되면서 지난 28일 광주와 전남에서 총 5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시는 전날 총 2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대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한 확진자가 나와, 이 확진자가 일한 8동 병동을 전수검사한 결과 간호조무사 1명과 환자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밖에도 광산구 소재 외국인 등 검사와 제조업체 관련해 확진 사례가 이어졌다.

지난 추석 연휴 서울, 경기도 등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이들도 추가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지난 28일 총 2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여수 6명, 목포·순천·나주·광양 각 3명, 담양·완도 각 2명, 신안 1명 등이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취약시설과 외국인고용 사업장 선제검사에서 확진자가 연이어 나와 이른바 '숨은 확진자'가 더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전남에서도 전북·대구 등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지역 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사례도 추가 발생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감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선제 진단검사와 철저한 자가격리가 필요하다"고 적극적인 선제적 진단 검사 동참을 당부했다.

pch80@yna.co.kr

"확진자 중 외국인 비중 16.2%…일부 지역선 30% 넘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4POVl4DJR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