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시 데뷔골 '쾅'…PSG, 맨시티와 UCL 조별리그서 2-0 완승

송고시간2021-09-29 08:22

beta

리오넬 메시(34)가 새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에서 마침내 데뷔골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PSG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이드리사 게예의 결승골과 메시의 쐐기골을 앞세워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맨시티)를 2-0으로 제압했다.

지난 시즌 UCL 준결승에서 맨시티에 1, 2차전 합계 4-1로 패했던 PSG는 이날 지난 패배를 설욕하고 조 1위(승점 4)로 올라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버풀, 포르투에 5-1 완승…R 마드리드는 셰리프에 1-2 충격패

PSG 데뷔골을 터트린 메시
PSG 데뷔골을 터트린 메시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리오넬 메시(34)가 새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에서 마침내 데뷔골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PSG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이드리사 게예의 결승골과 메시의 쐐기골을 앞세워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맨시티)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달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1-1로 비긴 뒤 따낸 첫 승리다.

지난 시즌 UCL 준결승에서 맨시티에 1, 2차전 합계 4-1로 패했던 PSG는 이날 지난 패배를 설욕하고 조 1위(승점 4)로 올라섰다.

더불어 PSG는 기다리던 '이적생' 메시가 득점포를 가동한데다 메시와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로 이뤄진 공격라인이 맹활약해 활짝 웃었다.

1승 1패가 된 맨시티는 조 3위(승점 3)에 자리했다.

PSG는 전반 8분 만에 결승골을 터트려 분위기를 주도했다.

음바페와 네이마르를 거친 패스가 맨시티 수비수의 발에 맞고 흐르자 게예가 이를 잡아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PSG-맨시티 선수들 경기 모습
PSG-맨시티 선수들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맨시티도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전반 26분 라힘 스털링의 헤딩 슛이 골대를 맞췄고, 베르나르두 실바가 곧바로 세컨드 볼을 잡아 왼발 슛을 시도한 것도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5분 뒤에는 주앙 칸셀루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PSG 골키퍼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방에 막혔다.

한 골 차 리드를 지키며 전반을 마친 PSG는 후반 메시의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29분 공을 자고 중앙으로 쇄도한 메시는 전방에 있던 음바페와 짧게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아크에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지난달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PSG의 유니폼을 입은 메시가 새 소속팀에서 터트린 데뷔골이다.

앞서 공식전 3경기에서 침묵하며 팀에 적응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샀던 그는 최근 무릎 부상으로 두 경기에 결장하기도 했으나, 이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려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리고 자신의 네 번째 경기에서 드디어 골 맛을 봤다.

기뻐하는 메시(왼쪽 두번째)와 PSG 선수들
기뻐하는 메시(왼쪽 두번째)와 PSG 선수들

[AFP=연합뉴스]

UCL에서는 151번째 경기에 나서 121호 골을 터트렸고, 맨시티의 사령탑이자 자신의 옛 스승인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의 팀을 상대로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해 '천적'임을 증명했다.

메시는 이 대회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팀들을 상대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팀과 5차례 만나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상대로는 2골, 맨시티를 상대로는 5골을 기록했다.

이날 B조에서는 리버풀(잉글랜드)이 포르투(포르투갈)와 원정 경기에서 5-1 대승을 거뒀다.

무함마드 살라흐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멀티골을 작성했고, 사디오 마네도 한 골을 더했다.

2연승을 달린 리버풀은 조 1위(승점 6)를 지켰다.

환호하는 셰리프와 씁쓸한 레알 마드리드
환호하는 셰리프와 씁쓸한 레알 마드리드

[로이터=연합뉴스]

D조에서는 스페인 강호 레알 마드리드가 홈에서 셰리프 티라스폴(몰도바)에 1-2 충격패를 당했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UCL 조별리그를 밟은 셰리프는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와 레알 마드리드를 연달아 꺾고 조 1위(승점 6)에 자리했다. 1승 1패가 된 레알 마드리드는 2위(승점 3)다.

셰리프는 전반 25분 자수르벡 야흐시보예프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레알 마드리드가 후반 20분 카림 벤제마의 페널티킥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45분 셰리프가 세바스티앙 틸의 결승골로 승리를 매조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슈팅 30개(셰리프 4개)를 시도하며 상대를 몰아붙였으나 마무리를 짓지 못했고, 벤제마의 UCL 17시즌 연속 득점 기록도 팀의 패배에 빛이 바랬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