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앰풀화 연료 첫 도입"(종합2보)

연초 도입 천명한 '게임 체인저' 극초음속 무기 첫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 해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해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해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9.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새로 개발해 처음으로 시험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첫 시험발사"라며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앰풀·ampoule)화된 미사일 연료 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 기동성과 활공비행 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며 "시험 결과 목적했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됐다"라고도 설명했다.

이날 시험발사를 참관한 박정천 노동당 비서도 "극초음속 미사일개발과 실전 배비의 전략적 중요성 그리고 모든 미사일 연료 계통의 암풀화가 가지는 군사적 의의"를 강조했다.

앰풀화는 액체연료를 용기에 담아 발사할 때마다 끼워 넣어서 쏘는 방식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주입식 액체연료 공급방식과 달리 주입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고체연료와 맞먹는 신속, 상시 발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픽]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그래픽]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군 당국은 29일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이 "개발 초기단계로 실전 배치까지는 상당기간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정보분석관은 앰풀화 기술에 대해 "미사일에 액체연료를 주입한 후 장기보관 및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고체연료와 운용 측면에서 차이가 거의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극초음속미사일 연구개발에 대해서는 "8차 (노동당)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 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이라며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최중대 사업으로 간주돼 온 이 무기체계 개발은 자립적인 첨단 국방과학 기술력을 높이고 자위적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데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자평했다.

극초음속 활공체는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차세대 게임 체인저'로 꼽힌다.

탄도미사일 등에 실려 발사됐다가 고도 30∼70㎞에서 분리된 뒤 성층권에서 코스를 바꿔가며 활강하는 것이 특징이다.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움직이고 코스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요격이 매우 어렵다.

이번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연초 공언한 내용이다.

김 위원장은 1월 8차 노동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 당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래픽]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종합)
[그래픽]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200㎞에 못 미치고, 고도도 지난 15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60㎞)의 절반 정도로 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한편, 이날 시험발사에는 박 비서와 국방과학 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북한은 올해 미사일을 6차례 발사한 것으로 파악되지만, 김 위원장은 전부 불참했다. 이는 아직 신무기들이 시험·개발 단계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도 이날 미사일 사거리와 속도 등 구체적인 제원을 밝히지 않았고 기술적 지표를 확증했다고만 해 시험발사가 마무리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국군 당국은 전날 오전 6시 40분께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체 한 발을 발사했으며, 비행거리가 200㎞에 못 미치고 고도도 30㎞ 수준으로 탐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heev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eH6_xCjgj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