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영빈 '대타 결승타'…LG, 3연승으로 2위 삼성 턱밑 추격

송고시간2021-09-28 22:12

beta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신인 이영빈의 천금 같은 결승타에 힘입어 3연승을 달렸다.

3위 LG는 3연승을 달리며 이날 패한 2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격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LG의 신인 이영빈이 대타 결승타로 팀에 값진 1승을 선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회말 대타로 나서 균형을 깨는 적시타 날린 LG 이영빈
6회말 대타로 나서 균형을 깨는 적시타 날린 LG 이영빈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신인 이영빈의 천금 같은 결승타에 힘입어 3연승을 달렸다.

LG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10차전에서 5-2로 승리했다.

3위 LG는 3연승을 달리며 이날 패한 2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격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8위 롯데는 2연패에 빠지며 '가을야구'에서 한 걸음 더 멀어졌다.

LG의 신인 이영빈이 대타 결승타로 팀에 값진 1승을 선사했다.

LG는 2-2로 맞선 6회말 오지환의 볼넷과 김민성의 우전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이영빈을 대타로 내세웠다.

이영빈은 롯데의 두 번째 투수 김도규의 포크볼을 잡아당겨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적시타를 터트렸다.

이날 잠실구장에는 경기 내내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했다. 젖은 그라운드 상태가 변수가 됐다.

우익수 손아섭이 타구를 쫓아가다가 미끄러지면서 1루 주자까지 홈으로 들어왔다. 이영빈은 2루를 밟았다.

4-2 리드를 잡은 LG는 유강남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더하고 3점 차로 달아났다.

LG는 7회초부터 김대유, 이정용, 정우영, 고우석을 차례로 투입해 롯데의 추격을 봉쇄하고 5-2 스코어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LG 선발 배재준은 비록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3⅔이닝 2피안타 4사사구 1실점 호투로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2⅓이닝을 3피안타 1실점으로 막은 김윤식이 승리투수가 됐다.

롯데 선발 이승헌은 5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역투했으나 팀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LG는 1회말 1사 1, 2루에서 터진 채은성의 적시타와 상대 투수 보크로 먼저 2점을 뽑았다.

롯데는 4회초 상대 실책 2개를 틈타 1점을 만회했고, 5회초에는 안치홍의 적시타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불펜 싸움에서 버텨내지 못했다. 잔루 9개를 남긴 타선의 집중력 부족과 어설픈 주루 플레이도 패인으로 작용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